여름철 즐겁고 안전한 물놀이 건강법 Tips for Playing Safely in the Water This Summer

0
252
여름철 즐겁고 안전한 물놀이 건강법 Tips for Playing Safely in the Water This Summer

여름철에는 무더위를 식히기 위해 물놀이를 하면서 피서를 즐기는 사람이 많다. 사고와 질병에 대처하면서 즐겁고 안전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In summer, many play in the water to cool off from the heat. Let’s look at ways to play safely in the water while preventing accidents and diseases.

5대 안전수칙 지키기 Abide by the 5 Safety Rules
물놀이 전에는 준비운동하기, 구명조끼 입기, 심장에서 먼 곳부터 물을 적신 후 들어가기, 음주 수영하지 않기, 자신의 수영실력 과신금지 등의 5대 안전 수칙을 꼭 지키자. 스트레칭이나 제자리 뛰기 등의 신체 워밍업은 팔·다리에 쥐(경련)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물에 들어갈 때는 심장에서 먼 부분인 다리, 팔, 얼굴, 가슴 등의 순서로 물을 적신다. 음주를 했거나 식사를 한 직후, 껌을 씹거나 음식물을 입에 문 채 물에 들어가지 않는다.
Make sure to abide by the 5 safety rules: do warm-up exercises before going into the water; wear a lifejacket; pour some water on places farthest from the heart before going in; no swimming while drunk; and do not overestimate one’s swimming abilities. Warm-up exercises including stretching and standing jumps help to prevent arm/leg cramping. When going into the water, wet the body in the order of parts farthest from the heart: legs first, then arms, face, and chest. Refrain from going into the water after drinking or eating, while chewing gum, or with food in one’s mouth.

몸이 덜덜 떨리는 저체온증 Hypothermia that Makes the Body Shake

물놀이 도중 피부에 소름이 돋거나 몸이 덜덜덜 떨린다면 저체온증이 생겼다는 신호다. 체온이 정상 (36~37도)을 벗어나 35도 아래로 떨어졌을 때 나타나는 증상들이다. 이것을 방치해 체온이 32~33도 아래로 내려가면 불안과 초조, 어지럼증과 현기증이 일어날 수 있다. 심할 경우 심장마비를 일으키기도 한다.
If someone has goose bumps or their body is shivering, it means that they have hypothermia. These are symptoms that occur when the body’s temperature falls out of the normal range (36-37 degrees) to below 35 degrees. Negligence in this state can cause the temperature to drop further to 32-33 degrees, possibly leading to anxiety, restlessness, dizziness and vertigo. It can cause a heart attack in severe cases.

저체온증이 생기면 물에서 빨리 나와서 타월로 몸을 감싸거나 긴 옷을 입어 체온을 최대한 보호한다. 이때 보호자나 친구들이 몸으로 직접 감싸주면 체온 상승에 효과적이다. 계속 몸이 떨리고, 맥박과 호흡이 약해지는 증상이 나타나면 의료진이나 안전 요원에게 도움을 청한다.
When hypothermia occurs, get the person out of the water as soon as possible, and wrap their body with a towel or put on long sleeves to retain as much body heat as possible. It helps to raise temperature if friends or a guardian hug the person, making direct contact. If the person’s body continues to shake and the heartbeat and breaths become feeble, ask medical personnel or lifeguards for help.

뙤약볕에 의한 열탈진·일사병 Heat Exhaustion and Heatstroke Due to the Sun
날씨가 무더운 가운데 뙤약볕에 장시간 머물다보면 인체의 체온조절 기능에 과부하가 걸리면서 땀이 계속 흐르거나 현기증, 두통 등이 일어나기 쉽다.
열탈진은 고온 환경에서 장시간 땀을 많이 흘리거나 수분보충이 원활하지 않을 때 흔히 일어난다. 대개 땀을 계속 심하게 흘린다. 이럴 땐 서늘한 곳으로 이동해 옷을 벗고 체온을 낮춘다. 미지근한 물이나 찬물을 뿌리면서 수건이나 부채로 계속 부채질을 해주는 것도 효과적이다.
Staying out in the sun in hot weather can cause an overload on the body’s temperature control function, causing continuous sweating, dizziness, and headache.
Heat exhaustion occurs when a person sweats for a long time in a high-temperature environment or when the person is not well-hydrated. In this case, move them to a cool location and take off clothes to lower body temperature. Pouring lukewarm or cold water on the body and fanning with a towel or a hand fan is also effective.

일사병은 태양에 일방적으로 노출되면서 더운 공기와 직사광선을 오래 받아 급격히 올라간 체온을 제대로 낮추지 못해서 생긴다. 증세와 대처방법은 열탈진과 비슷하다. 특히 아이들이 뙤약볕에서 오래 뛰어놀다 비지땀을 흘리면서 헐떡거리거나 어지럽다고 주저 앉는다면 일사병이나 열탈진 같은 온열질환이 진행되었을 가능성이 크다. 이럴 땐 물을 충분히 마시고, 뙤약볕이 내리쬐는 오후 1시~3시 사이에는 그늘에 머무는 것이 좋다. 부채 같은 것을 이용해 수시로 바람을 일으켜주면 피부의 온도를 내려 심장의 부담을 줄일 수 있다.
Heatstroke occurs when the body cannot lower the rapid increase in temperature as a result of extended exposure to hot air and direct sunlight. Symptoms and directions are similar to heat exhaustion. In particular, if children pant while sweating or sit down complaining of dizziness after running in the sun for a while, it is possible that heat exhaustion or heatstroke is occurring. Be sure to drink enough water, and stay in the shade between 1pm and 3pm when sunlight is the strongest. Using a fan frequently to make a breeze can lower skin temperature and helps to decrease pressure on the heart.

충혈, 통증 생기면 유행성 결막염 Bloodshot or Painful Eyes Can Mean Epidemic Keratoconjunctivitis
물놀이를 한 뒤 충혈, 통증, 눈부심, 눈물흘림 및 심한 이물감이 나타난다면 유행성 결막염을 의심해야 한다. 급성기에는 눈꺼풀이 붓거나 결막에 심한 충혈이 생긴다. 증상은 대개 1~2주 사이에 좋아진다.
그러나 결막의 염증은 대개 3~4주까지 지속되며 발병 후 약 2주까지도 전염성을 갖는다. 전염성이 크며 한쪽 눈부터 시작돼 대부분 양쪽 눈에 발생한다. 안과에 가서 전문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If someone’s eyes are bloodshot after playing in the water, or they shed tears, feel pain, brightness, or have the feeling of a foreign substance in their eyes, it might be epidemic keratoconjunctivitis. In the acute phase, the eyelid may swell or the conjunctiva may become severely bloodshot. Symptoms usually improve within 1-2 weeks. But inflammation of the conjunctiva usually continues for 3-4 weeks, and it is contagious for up to about 2 weeks after occurrence of the disease. It is highly contagious and starts in one eye before occurring in both eyes in most cases. Professional treatment in a hospital is recommended.

한편 강한 직사광선에 노출된 후 눈이 충혈되고 눈물과 통증이 나타난다면 자외선에 의해 각막 손상을 입었을 가능성이 크다. 그냥 놔두면 각막 염증으로 이어진다. 보통 대증요법으로 1~3일 후에는 증상이 소실된다. 차가운 찜질이 증상 완화에 도움을 준다. 증상이 심하면 안과 진료가 꼭 필요하다.
If the eye becomes bloodshot after being exposed to strong direct sunlight and there are tears and pain, it is likely that the cornea has been damaged by UV light. Negligence can lead to cornea inflammation. Generally, a symptomatic treatment will lead to the disappearance of symptoms within 1-3 days. A cold massage can help to alleviate the symptoms. Severe symptoms require an appointment with an eye docto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