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APEC 정상회의 개최 도시 선정 – Gyeongju selected to host next year’s APEC Summit

0
32
▲ 경북 경주시가 2025년 제32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개최지로 최종 선정됐다. 사진은 27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APEC 정상회의 개최지 ‘경주’ 확정 발표한 뒤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Gyeongju, Gyeongsangbuk-do Province, will host next year's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Summit. Shown are attendees at the provincial government's office on June 27 taking a group photo after the announcement of the city's designation. (Gyeongju City Hall - 경주시)
▲ 경북 경주시가 2025년 제32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개최지로 최종 선정됐다. 사진은 27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APEC 정상회의 개최지 ‘경주’ 확정 발표한 뒤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Gyeongju, Gyeongsangbuk-do Province, will host next year’s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Summit. Shown are attendees at the provincial government’s office on June 27 taking a group photo after the announcement of the city’s designation. (Gyeongju City Hall – 경주시)

경북 경주시가 2025년 제32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개최지로 최종 선정됐다. Gyeongju, Gyeongsangbuk-do Province, has been selected to host next year’s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APEC) Summit.

1993년부터 매년 개최된 APEC 정상회의는 지난 2005년 부산 개최 이후 20년 만에 다시 열리는 국제회의로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최대 국제행사다.

Launched in 1993, this annual conference was last held in Korea in 2005 in Busan. Next year’s edition will be the largest global event that the country will host since the launch of the Yoon administration.

2025 APEC 정상회의 준비위원회는 27일 외교부에서 제2차 회의를 열고 경주시를 개최 도시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The Korea APEC 2025 Organizing Committe on June 27 in its second meeting at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in Seoul chose Gyeongju as the host city.

이에 따라 경주시와 경북도는 APEC 정상회의를 대한민국 국격을 높이고 가장 한국적인 도시 경주의 국제적 도시 브랜드를 상향하는 계기로 삼기 위해 행사 준비에 들어간다.

The governments of both the city and its province pledged to use the summit as an opportunity to boost the nation’s status and upgrade Gyeongju’s international city brand as the country’s most Korean city.

정상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 주요 시설 확충 및 개보수 등을 추진하고 APEC 지원 준비단 발족과 분야별 실행계획 수립 등 준비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To ensure a successful hosting, plans include expansion and renovation of major facilities, launch of preparatory work like starting an APEC support and organizing group, and development of action plans by sector.

정상회의가 열리는 경주 보문관광단지 화백컨벤션센터 회의장 시설과 인테리어를 고급화하고 보문관광단지 진입로와 주변 환경도 정비한다.

The facilities and interior of the conference hall at Gyeongju Hwabaek International Convention Center (HICO) of Bomun Tourist Complex, where the summit will be held, will receive upgrades. The entrance road leading to the complex and surrounding environment will also get an overhaul.

또 정상 오·만찬과 문화행사 등을 위한 각종 서비스 시설을 개선하고 수송과 교통 서비스 인프라를 확충한다. In addition, service facilities that will host summit luncheons, dinners and cultural events will undergo renovation and transportation service infrastucture will be expanded.

경북도와 경주시는 경북연구원·경북문화관광공사·경주화백컨벤션센터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마이스(MICE) 산업 분야와 외국인 관광객 유치 등 국내외 홍보마케팅에도 적극 나선다.

Gyeongsangbuk-do and Gyeongju will cooperate with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Gyeongbuk Development Institute, Gyeongsangbuk-do Culture and Tourism Organization, and HICO to conduct aggressive marketing at home and abroad to raise the meetings, incentives, conventions and exhibitions industry and attract more foreign tourists.

대구·경북권 경제계와 기업들도 APEC 정상회의 성공 개최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Businesses and corporations in the Daegu-Gyeongsangbuk-do region also agreed to cooperate for a successful hosting of the summit.

이에 따라 대구상공회의소, 경북상공회의소협의회, KOTRA 대구경북지원단, 한국무역협회 대경지역본부, 경북수출기업협회 등과 함께 대구·경북의 특화산업 우수성을 알리고 무역 투자 활성화를 위한 공동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The chambers of commerce and industry of Daegu and Gyeongsangbuk-do, Korea Trade-Investment Promotion Agency’s support group and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s headquarters for both regions, and Gyeongsangbuk-do Export Enterprises Association will jointly promote outstanding specialized industries in the two regions to stimulate trade and investment.

See also  생활 속 안전사고 예방수칙 Safety Tips for Everyday Life

경북도와 경주시는 APEC 정상회의 개최를 통해 전국적으로 1조 8000억원을 넘는 경제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yeongsangbuk-do and Gyeongju anticipate that the summit will have an economic-generating effect of over KRW 1.8 trillion nationwide.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가 세계로 도약하는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 며 “이 놀라운 성과는 25만 경주시민과 260만 경북도민, 그리고 경주를 사랑하는 모든 국민 여러분의 뜨거운 성원과 지지 덕분이다”고 전했다.

“Gyeongju has provided a new driver to take a global leap forward,” Gyeongju Mayor Joo Nak-young said. “This astounding achievement is thanks to the enthusiastic support of Gyeongju’s 250,000 residents, Gyeongsangbuk-do’s 2.6 million people and all members of the public who love Gyeongju.”

한편 지난 1989년 11월 호주 캔버라에서 12개국의 각료회의로 출범한 APEC엔 현재 한국,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21개 주요 국가가 참여하고 있다. 회원국은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약 60%, 교역량의 50%를 차지한다.

Launched in November 1989 in Canberra, Australia, the APEC Summit started off as an ministerial-level dialogue among 12 countries. Its membership has since expanded to 21 states in the Asia-Pacific region including Korea, the U.S., Japan, China and Russia whose economies account for some 60% of the world’s GDP and 50% of trade.

제32차 APEC 정상회의는 내년 11월에 열릴 예정이다. The summit’s 32nd edition in Gyeongju will be held in November next year.

홍안지 기자 shong9412@korea.kr
By Hong Angie, shong9412@korea.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