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창업하기 좋은 도시 세계 9위···자금 조달 아시아 1위 – Seoul named world’s 9th best city for launching startups

0
40
▲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서울 바이오허브의 전경. Panoramic view of Seoul Bio Hub, a support hub for biomedical startups, in Seoul's Dongdaemun-gu District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 서울시)
▲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서울 바이오허브의 전경. Panoramic view of Seoul Bio Hub, a support hub for biomedical startups, in Seoul’s Dongdaemun-gu District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 서울시)

서울시가 창업하기 좋은 도시 세계 9위에 올랐다. 또 창업생태계 가치는 308조 원(약 2,370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eoul is the world’s ninth-best city to launch a startup, with the value of the capital’s startup ecosystem worth KRW 308 trillion (USD 237 billion).

글로벌 창업 생테계 평가기관인 ‘스타트업 지놈(Startup Genome)’이 지난 10일 발표한 ‘글로벌 창업 생태계 보고서(Global Startup Ecosystem Report 2024)’에서 서울이 창업하기 좋은 도시 9위에 자리매김했다고 서울시가 11일 밝혔다. 서울의 순위는 10위인 일본 도쿄, 11위인 중국 상하이보다 높다. 유럽에서 창업하기 좋은 도시로 유명한 파리(14위)와 베를린(15위)보다 앞섰다.

Startup Genome, a San Francisco-based global advisory and research company that evaluates the global startup environment, on June 10 released this year’s Global Startup Ecosystem Report,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aid on June 11. The capital ranked ninth among the world’s best cities for launching startups, higher than Tokyo (10th) and Shanghai (11th) as well as select European capitals famous among entrepreneurs such as Paris (14th) and Berlin (15th).

서울의 창업생태계 가치는 지난 2021년 52조 원에서 올해 308조 원으로 급증했다. The value of Seoul’s startup environment skyrocketed from KRW 52 trillion in 2021 to KRW 308 trillion this year.

이번 보고서에서 서울은 자금조달(10점), 생태계 활동성(9점), 창의 경험 및 인재 양성(9점), 지식축적(9점)의 4개 항목에서 10점 만점 중 9점 이상을 받았다. 시장진출(7점) 항목에서도 23년 1점에서 대폭 상승한 것으로 평가됐다.

The report said the city received perfect or near-perfect scores in four categories: a 10 in fundraising and nine each in ecosystem activities, creativity experience and talent nurturing, and knowledge accumulation. The market entry score of seven was a huge jump from just one last year.

See also  'AI가 만드는 일상의 혁신'···'2024 월드IT쇼' 17일 개막 - World IT Show in Seoul shows AI-made innovations in daily life

특히 만점을 받은 자금조달 항목은 아시아 1위, 글로벌 5위로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서울시는 ‘미래 혁신성장펀드(2019~2022, 3조 6천억 원)’, ‘서울 비전 2030 펀드(2023~2024.3, 1조 3000억 원)’을 조성해 공격적으로 투자했다. 서울시는 오는 2026년까지 ‘서울 비전 2030 펀드’의 규모를 5조 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Seoul got a perfect 10 in fundraising, ranking first in Asia and fifth worldwide in the category. The city’s aggressive fundraising was exemplified through its Future Innovation Growth Fund (KRW 3.6 trillion from 2019-22) and Seoul Vision 2030 Fund (KRW 1.3 trillion from last year to March this year), which will be raised to KRW 5 trillion by 2026.

이해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오는 2030년까지 글로벌 상위 5개 창업 도시로 도약을 목표로 통합 첨단기술 사업화 체계를 구축해 인공지능·바이오·로봇·양자 등 혁신 기술 기반 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국내외 창업 생태계 교류·협력을 강화하겠다” 면서 “2030년까지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거대 신생 기업(유니콘 기업) 50개가 탄생하는 창업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Deputy Seoul Mayor for Economic Policy Lee Hae Woo said, “Under the goal of becoming one of the world’s top five startup cities by 2030, we will launch an integrated and cutting-edge high-tech commercialization system to intensively develop companies based on innovative technologies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bio, robotics and quantum. We will also boost exchange and cooperation in domestic and foreign startup ecosystems.”

“By 2030, we will form a startup ecosystem spawning 50 big unicorn corporations that attract global attention.”

고현정 기자 hjkoh@korea.kr
By Koh Hyunjeong, hjkoh@korea.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