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를 매료시킨 한국문학’ 전시회···국제 문학상 수상작 한자리에 – Exhibition in Seoul features writers earning global honors

0
22
▲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에서 열리고 있는 ‘문학을 펼쳐 봄: 세계를 매혹시킨 한국문학’ 전시회를 찾은 시민들이 도서대에 진열된 책을 살펴보고 있다. Visitors to the exhibition "Springing to Life" on April 30 browse through the displayed books by domestic authors honored abroad at Starfield Library of COEX Mall in Seoul's Gangnam-gu District.
▲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에서 열리고 있는 ‘문학을 펼쳐 봄: 세계를 매혹시킨 한국문학’ 전시회를 찾은 시민들이 도서대에 진열된 책을 살펴보고 있다. Visitors to the exhibition “Springing to Life” on April 30 browse through the displayed books by domestic authors honored abroad at Starfield Library of COEX Mall in Seoul’s Gangnam-gu District.

한국문학의 세계적 성공을 조명하는 전시가 서울 강남구 별마당 도서관에서 열리고 있다. An exhibition at COEX Mall of Seoul’s Gangnam-gu District is highlighting the global success of Korean literature.

한국문학번역원이 주최한 ‘문학을 펼쳐 봄: 세계를 매혹시킨 한국문학’이 그것. The Literature Translation Institute of Korea is hosting “Springing to Life” at the mall’s Starfield Library.

이번 전시는 최근 잇달아 한국문학이 해외 문학상을 수상하고 후보작으로 이름을 올리면서 한국문학의 국제적 성과와 그 가치를 알리고자 마련했다.

The event’s purpose is to publicize the global achievements and value of domestic literature given how literary works by the country’s authors have recently received or been nominated for foreign awards.

지난 2019년 이후 해외 문학상을 수상한 작가 11명의 작품 13종의 원작과 번역서 총 82종을 함께 선보인다. The 82 dispalyed works include 13 originals and translations of books by 11 authors who have won international awards since 2019.

도서관 중앙에 설치된 6개 도서대. 김혜순의 시집 ‘날개 환상통'(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과 ‘죽음의 자서전'(캐나다 그리핀시문학상)을 비롯해 한강의 ‘작별하지 않는다'(프랑스 메디치 외국문학상·에밀 기메 아시아문학상), 윤고은 소설 ‘밤의 여행자'(영국 대거상)가 전시됐다.

In the middle of the library are six shelves displaying titles like Kim Hye-soon’s poetry collections “Phantom Pain Wings” (National Book Critics Circle Award of the U.S.) and “Autobiography of Death” (Griffin Poetry Prize of Canada), Han Kang’s “I Do Not Bid Farewell” (Prix Medicis for foreign literature and Emile Guimet Prize for Asian Literature of France), and Yun Ko-eun’s “The Disaster Tourist” (Crime Fiction in Translation Dagger of the U.K.).

김초엽의 소설집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중국 성운상·은하상), 김소연 산문집 ‘한 글자 사전'(일본번역대상), 김이듬 시집 ‘히스테리아'(전미번역상·루시엔 스트릭 번역상), 이영주 시집 ‘차가운 사탕들'(미국 루시엔 스트릭 번역상)을 펼쳐 든 독자들도 눈에 들어왔다.

Other notables include Kim Cho-yeop’s short story collection “If We Can’t Go at the Speed of Light” (Nebula and Galaxy awards of China), Kim So Yeon’s essay collection “One-letter Dictionary” (Japan’s top translation award), Kim Yideum’s poetry collection “Hysteria” (National Translation Awards and Lucien Stryk Asian Translation Prize of the U.S.), and Lee Young-ju’s poetry collection “Cold Candies” (Stryk).

독일 추리문학상 국제부문 수상작인 김영하의 장편소설 ‘살인자의 기억법’, 일본서점대상 번역소설 부문 2020·2022년 수상작인 손원평의 장편소설 ‘아몬드’와 ‘서른의 반격’, 만화계의 아카데미상이라 불리는 하비상 수상작인 김금숙의 ‘풀’과 마영신의 ‘엄마들’ 등을 다양한 언어로 만났다.

Still more highlights are “Diary of a Murderer” by Kim Young-ha (German Prize for Crime Fiction aka the Deutscher Krimi Preis), “Almond” and “Counterattack of the Thirty” by Sohn Won-pyung (Japanese Booksellers’ Award for translation), “Grass” (in English) by Keum Suk Gendry-Kim (Harvey Award for best international comic book of the U.S.) and “Moms” (in English) by Ma Yeong-shin (Harvey).

지난달 30일, 손원평 ‘아몬드’ 프랑스어판의 책장을 넘기고 있는 루미니타 포페스쿠 씨는 “손원평의 작품을 비롯해 ‘채식주의자’, ‘희랍어 시간’ 등 한강의 작품을 재미있게 읽었다. 특히 ‘작별하지 않는다’를 좋아한다”라고 했다.

Luminita Popescu, a Romanian visitor to the exhibition on April 30 who browsed the French-language edition of “Almond,” said, “I’ve enjoyed read Sohn Won-pyung’s works as well as Han Kang’s ‘The Vegetarian’ and ‘Greek Lessons.’ I particularly enjoyed ‘I Do Not Bid Farewell.'”

그녀는 “젊은 한국 작가들의 작법은 재기가 넘친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서래마을에 한국문학을 다루는 북클럽에서 알게 된 이미예의 ‘달러구트 꿈 백화점’을 한국문학의 다양성을 느껴보고 싶은 독자들에게 추천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The writing styles of young Korean authors are full of wit,” she said. “For those who want to feel the diversity of Korean literature, I recommend Lee Mi-ye’s ‘Dollar Good Dream Department Store,’ which I discovered at a Korean literature book club in Seorae Village in the Banpo-dong neighborhood of Seoul’s Seocho-gu District.”

한국 여행 중인 씬티아 비리쿤다브이 씨와 모니카 레게이라 씨는 별마당 도서관을 구경하면서 전시를 우연히 접했다. Tourists Cynthia Birikundavyi from Canada and Monica Regueira from Switzerland stumbled on the exhibition while visiting the library.

한국문학을 읽어본 적 없다는 그녀들은 “한국어 책뿐만 아니라 번역서도 전시돼 새로운 이야기를 알게 된다”며 “도서관이 아름답고 도서대도 잘 꾸며져 저절로 한국문학을 읽고 싶어진다”라고 했다.

Though never having read Korean literature, they said they learned of new stories because of books not only in Korean but also translated versions. The library is pretty and the shelves well arranged, they added, so it naturally made them want to read Korean literature.

오는 10일에는 한강 작가와 직접 소통하는 행사가 열린다. 한 작가는 자신의 저서인 ‘작별하지 않는다’의 작품 배경 설명과 함께 창작 과정을 소개할 예정이다. Author Han on May 10 will host a Q&A on the background for “I Do Not Bid Farewell” and the creative process of writing her book.

‘문학을 펼쳐 봄: 세계를 매혹시킨 한국문학’은 지난 달 18일 개막해 오는 12일까지 이어진다. Opened on April 18, “Springing to Life” runs through May 12.

▲ '문학을 펼쳐 봄: 세계를 매혹시킨 한국문학’ 전시회 도서대에 진열된 손원평 ‘아몬드’의 번역서 10종. The 10 translated editions of Sohn Won-pyung's novel "Almond" are displayed at the exhibition "Springing to Life" at COEX Mall in Seoul's Gangnam-gu District.
▲ ‘문학을 펼쳐 봄: 세계를 매혹시킨 한국문학’ 전시회 도서대에 진열된 손원평 ‘아몬드’의 번역서 10종. The 10 translated editions of Sohn Won-pyung’s novel “Almond” are displayed at the exhibition “Springing to Life” at COEX Mall in Seoul’s Gangnam-gu District.

서울 = 글·사진 샤를 오두앙 기자 caudouin@korea.kr
By Charles Audouin, caudouin@korea.kr
Photos = Charles Audoui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