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위 탄소자국 줄인다’···친환경 항공유 시장 진출 가속도 – 4 companies enter green jet fuel sector to cut carbon in skies

0
22
▲ 국내 정유 4사(에쓰오일·HD현대오일뱅크·SK이노베이션·GS칼텍스)가 친환경 연료인 ‘지속가능항공유(SAF·sustainable aviation fuel)’ 신사업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Four leading domestic oil refiners -- S-Oil, Hyundai Oilbank, SK Innovation and GS Caltex -- are speeding up their entries into the sustainable aviation fuel market. (Yonhap News - 연합뉴스)
▲ 국내 정유 4사(에쓰오일·HD현대오일뱅크·SK이노베이션·GS칼텍스)가 친환경 연료인 ‘지속가능항공유(SAF·sustainable aviation fuel)’ 신사업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Four leading domestic oil refiners — S-Oil, Hyundai Oilbank, SK Innovation and GS Caltex — are speeding up their entries into the sustainable aviation fuel market. (Yonhap News – 연합뉴스)

국내 정유 4사(에쓰오일·HD현대오일뱅크·SK이노베이션·GS칼텍스)가 친환경 연료인 ‘지속가능항공유(SAF·sustainable aviation fuel)’ 신사업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Four leading domestic oil refiners — S-Oil, Hyundai Oilbank, SK Innovation and GS Caltex — are speeding up their advances into the sustainable aviation fuel (SAF) market.

SAF는 폐식용유와 생활폐기물 등을 원료로 만든 친환경 항공유이다. 기존 화석연료 기반의 항공유 대비 최대 80~90%까지 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다. As an eco-friendly jet fuel made from discarded cooking oil and household waste, SAF gives off 80%-90% less greenhouse gas emissions than fossil fuel.

에쓰오일은 지난 1월 국내 정유사 중 최초로 바이오 원료를 정유 공정에 투입했다. 친환경 국제인증 3종(ISCC CORSIA, ISCC EU, ISCC PLUS)을 동시에 취득하면서 SAF 생산에 착수했다. HD현대오일뱅크는 지난달 바이오 원료 생산인증을 받고 코프로세싱(co-processing) 방식을 적용해 SAF 생산에 나섰다.

In January, S-Oil became the country’s first oil company to use bio ingredients in the oil refining process. It launched SAF production while receiving three international eco-friendly accreditations: the International Sustainability and Carbon Certification (ISCC), Carbon Offsetting and Reduction Scheme for International Aviation, aka CORSIA, ISCC EU and ISCC Plus. Hyundai Oilbank last month gained accreditation for bio ingredient output and began using the co-processing method in SAF production.

SK이노베이션은 올해 말부터 울산공장에서 코프로세싱 방식으로 SAF를 생산한다. 국내외 친환경 원료 생산 기업을 물색해 투자를 통한 원료 확보에 나섰다.

See also  미국 컬럼비아대, 물 증발 에너지를 활용하는 기술 개발 Columbia University develops a technology that uses water’s evaporation energy

From year’s end, SK Innovation will make SAF at its factory in Ulsan via co-processing methods. It seeks domestic and foreign producers of eco-friendly raw materials to secure investment for such materials.

GS칼텍스도 지난해 8월 바이오 연료의 국제 친환경 제품 인증제도인 ISCC EU를 취득하며 SAF 양산을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In August last year, GS Caltex began preparation for mass output of SAF after gaining ISCC EU, a global biofuel certification.

정부도 SAF 사업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와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9월 5일부터 석 달간 인천발 LA 노선 화물기에 SAF를 급유하고 시범 운항을 진행했다.

The government has shown high interest in SAF projects. From Sept. 5 last year,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teamed up wi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over three months to have cargo planes flying from Incheon to Los Angeles refuel with SAF and ran trial flights.

산업부 관계자는 “현재 관련 시행령 제정을 준비하고 있고, 수집된 운항 데이터를 통해 품질 기준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A trade ministry official said, “We’re preparing to enact relevant enforcement decrees and set quality standards based on collected flight data.”

유연경 기자 dusrud21@korea.kr
By Yoo Yeon Gyeong, dusrud21@korea.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