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행’을 선물하세요 – Fair in Seoul promotes tourism in Korea via unique souvenirs

0
114
▲ 24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박람회'에서는 다양한 관광기념품이 소개됐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단청 무늬를 활용한 한글 도장, 귀면문과 달항아리 마그넷, 한옥 모양의 캔들워머, 무궁화 향낭. These items are on display at the Souvenir Fair 2023 on Nov. 24 at Dongdaemun Design Plaza in Seoul's Jung-gu District. Clockwise from top left are Hangeul dojang (personal seal stamps) decorated with dancheong (traditional decorative coloring) designs; magnets shaped like moon jars or goblin faces; candle holder (warmer) and stand featuring a Hanok (traditional house) design; and incense pouches featuring the scent of Korea's national flower mugunghwa (rose of Sharon).
▲ 24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박람회’에서는 다양한 관광기념품이 소개됐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단청 무늬를 활용한 한글 도장, 귀면문과 달항아리 마그넷, 한옥 모양의 캔들워머, 무궁화 향낭. These items are on display at the Souvenir Fair 2023 on Nov. 24 at Dongdaemun Design Plaza in Seoul’s Jung-gu District. Clockwise from top left are Hangeul dojang (personal seal stamps) decorated with dancheong (traditional decorative coloring) designs; magnets shaped like moon jars or goblin faces; candle holder (warmer) and stand featuring a Hanok (traditional house) design; and incense pouches featuring the scent of Korea’s national flower mugunghwa (rose of Sharon).

대한민국 국화인 무궁화 향기를 담은 향낭, 경복궁 단청 무늬를 활용한 한글 도장, 물만 부으면 5분 만에 완성되는 김치 키트, 전통 민화로 만든 타로 카드, 대한제국 고종 황제의 옥새를 재해석한 마그넷, 한옥 모양의 캔들 워머… 한국 여행을 간직하고 선물할 수 있는 관광기념품이 한 자리에 모였다.

An incense pouch with the aroma of Korea’s national flower mugunghwa (rose of Sharon); Hangeul dojang (personal seal stamps) decorated with dancheong (traditional decorative coloring) designs; taro cards with drawings of minhwa (traditional folk paintings); magnets that reinterpret the seal of King Gojong of the Korean Empire; and candle holders (warmer) featuring a Hanok (traditional house) design. These travel souvenirs were displayed at one place to allow visitors to buy them to remember their trips to Korea.

지난 24~25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는 ‘2023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박람회’가 열렸다. 100여 개 기업이 참가해 가공식품, 공예, 생활 및 문구용품, 뷰티 용품 등 다양한 분야의 기념품을 선보였다.

The Souvenir Fair 2023, which was held from Nov. 24-25 at Dongdaemun Design Plaza in Seoul’s Jung-gu District, had about 100 businesses display and sell souvenirs such as processed food, handicrafts, daily supplies and stationery, and beauty products.

See also  아기의 수면도 교육이 필요하다? Babies Need to Be Sleep Trained?

현장에는 ‘한국 여행 가면 사오는 것’ 하면 흔히 떠올리는 김이나 마스크팩, 열쇠고리가 아닌 평소 접해보지 못한 새로운 관광기념품들이 가득했다. 모두 ‘한국’을 담은 것들로, 한국인과 외국인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Lacking in typical things most consider buying when traveling to Korea such as gim (seaweed), facial masks, and keychains, the event instead hawked new souvenirs often difficult for travelers to see. Such goods encapsulated Korea and caught the eyes of both locals and foreign visitors.

▲ 24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박람회'를 찾은 관람객들이 전통매듭 호패 키링을 살펴보고 있다. Visitors to the fair at Dongdaemun Design Plaza in Seoul's Jung-gu District on Nov. 24 look at keychains featuring traditional knots and hopae, or ID tags from the Joseon Dynasty.
▲ 24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박람회’를 찾은 관람객들이 전통매듭 호패 키링을 살펴보고 있다. Visitors to the fair at Dongdaemun Design Plaza in Seoul’s Jung-gu District on Nov. 24 look at keychains featuring traditional knots and hopae, or ID tags from the Joseon Dynasty.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으로 한국에서 지내고 있다는 일본인 마츠에 유나 씨는 “한국의 전통 도깨비 얼굴은 나쁜 것들을 물리쳐준다고 들었다”면서 직접 구입한 귀면문 뱃지를 보여주며 웃었다.

Yuna Matsue, a Japanese on a working holiday program in Korea, said, “I heard that the faces of traditional Korean goblins ward off evil.” She smiled and showed the badge of one such face she purchased.

4년 전 잠시 한국에 살았다가 오랜만에 여행왔다는 스위스 출신의 한 여성은 “기념품들이 다 예쁘고 품질도 좋아서 사고 싶은 게 너무 많다”면서도 “영어로 된 안내가 거의 없다보니 박람회를 제대로 즐기기가 어려워 조금 아쉽다”고 전했다.

Another visitor was a Swiss woman who visited the country for the first time after living here for a short time four years ago. “All the souvenirs are pretty and of high quality, so I wanted to buy so many of them,” she said.

See also  다자녀가정, 소아스트레스가 위험하다 Parents with Multiple Children Must Be Aware of Children’s Stresses

이날 전시된 기념품의 대부분은 한국을 방문하고 그 기억을 간직하기 위해 혹은 누군가에게 선물할 때 쓰이는 것인 만큼 비행기에 싣는 데 지장이 없고 휴대하기 좋다는 특징이 있다.
Most of the souvenirs at the event were designed to help buyers remember their visits to Korea or give them as gifts, being easily carriable on planes and portable.

‘2023 대한민국 관광공모전’ 기념품 부문에서 대상(대통령상)을 수상한 ‘쌀꽃 생막걸리 키트’를 만든 코스모지 박소현 대표는 “단순히 기념품을 선물하는 게 아니라 함께 만들어 볼 수 있다는데 의미가 있는 제품”이라며 “한국에서 좋았던 기억을 집에 돌아가서도 가족이나 친구들과 공유하시면 좋겠다 “고 말했다.

Cosmogy CEO Park So-Hyun also promoted her rice flower makgeolli (milky rice wine) kit, which won the grand prize at the fair. “The product isn’t just for giving as a souvenir but a meaningful item to be made together,” she said. “I hope visitors share with their families and friends their positive memories of Korea after returning home.”

▲ '2023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박람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쌀꽃 막걸리 키트'에 대해 코스모지 박소현 대표가 설명하고 있다. Cosmogy CEO Park So-Hyun on Nov. 24 explains to a visitor her company's rice flower makgeolli (milky rice wine) kit, which won the grand prize at this year's Souvenir Fair.
▲ ‘2023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박람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쌀꽃 막걸리 키트’에 대해 코스모지 박소현 대표가 설명하고 있다. Cosmogy CEO Park So-Hyun on Nov. 24 explains to a visitor her company’s rice flower makgeolli (milky rice wine) kit, which won the grand prize at this year’s Souvenir Fair.

서울 = 글·사진 이경미 기자 km137426@korea.kr
By Lee Kyoung Mi, km137426@korea.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