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이 꼽은 서울의 랜드마크는 어디? What Seoul landmarks are the favorites of residents and expats?

0
32
▲ 8일 서울시 서초구 서래섬에서 한강과 노을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는 시민들. This photo of a sunset on the Hangang River was taken on May 8 from Seoraeseom Island in Seoul's Seocho-gu District. (Seoul resident Park Woo-young - 서울시 시민기자 박우영)
▲ 8일 서울시 서초구 서래섬에서 한강과 노을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는 시민들. This photo of a sunset on the Hangang River was taken on May 8 from Seoraeseom Island in Seoul’s Seocho-gu District. (Seoul resident Park Woo-young – 서울시 시민기자 박우영)

서울의 랜드마크로 서울 시민은 한강을, 서울에 거주하는 외국인은 광화문광장을 꼽았다. Seoul residents say the Hangang River is their favorite landmark in the capital, while expats choose Gwanghwmun Square.

서울시는 총 2만 가구(15세 이상 가구원 3만5881명)를 대상으로 지난해 9월 1일부터 10월 15일까지 조사한 ‘2023년 서울 서베이’ 결과를 9일 발표했다.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on May 9 announced this in releasing the results of the 2023 Seoul Survey, which it conducted last year from Sept. 1 to Oct. 15, with 35,881 members of households aged 15 or older participating.

서울의 랜드마크를 묻는 질문(복수 응답)에 서울 시민 5000명 중 48.3%가 한강을 꼽았다. 이어 광화문광장(36.1%), 고궁(32.3%), N서울타워(17.2%)가 2∼4위를 차지했다.

City residents (multiple answers allowed) picked the Hangang as their preferred landmark with 5,000 votes (48.3%), followed by Gwanghwamun Square (36.1%), royal palaces (32.3%) and N (Namsan) Seoul Tower (17.2%).

▲ 3일 서울시 종로구 광화문 광장 앞에서 열린 분수쇼. A fountain show is held on May 3 in front of Gwanghwamun Square in Seoul's Jongno-gu District. (Seoul resident Kim Joo-yeon - 서울시 시민기자 김주연)
▲ 3일 서울시 종로구 광화문 광장 앞에서 열린 분수쇼. A fountain show is held on May 3 in front of Gwanghwamun Square in Seoul’s Jongno-gu District. (Seoul resident Kim Joo-yeon – 서울시 시민기자 김주연)

서울에 거주(91일 이상 체류)하는 외국인 25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광화문광장(45.9%)이 이름을 올렸다. 이어 고궁(41.4%), 동대문디자인플라자(25.6%), 한강(23.1%) 순이었다.

Also surveying 2,500 expats in Seoul living in the country for 91 days or longer, the study said 45.9% of them selected Gwanghwamun Square as their top landmark, followed by royal palaces (41.4%), Dongdaemun Design Plaza (25.6%) and the Hangang (23.1%).

서울의 매력을 묻는 질문 중 도시접근성 측면에서 ‘편리한 교통’이 1위를 차지했다. 도시편의성에서는 ‘다양한 쇼핑·먹거리’가 상위에 올랐다. 도시환경 문항에서는 ‘시내 활동의 안전성’을 꼽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On what makes the capital appealing, most respondents selected “convenient transportation” in terms of city accessibility. The top answer in urban convenience was “many places to shop and food” and that in city environment was “safety in doing activities in the city.”

박진영 서울시 디지털정책관은 “앞으로 서울시 정책과 사업에 실질적인 시민 삶과 생각을 담아내기 위해 다방면으로 조사·분석, 기초자료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Park Jin-young, director general of the city government’s digital policy bureau, said, “We will continue studying, analyzing and making basic resources in a multifaceted manner to reflect the actual life and thoughts of the public in the city’s policies and projects.”

유연경 기자 dusrud21@korea.kr
By Yoo Yeon Gyeong, dusrud21@korea.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