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한국 사람들의 직업관 – Koreans’ perspectives on different jobs these days.

1
442

직업에 대한 생각들이 바뀌고 있다. 예전에는 한번 취직하면 나이가 들어 퇴직할 때까지 한 회사에서 일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요즘은 점점 평생직장의 개념이 사라지고 더 좋은 조건의 회사로 이직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한 직업만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저녁 시간이나 주말을 이용해 프리랜서로 다른 일을 하는 투잡족도 많아졌다.

The perspectives on occupations are changing. In the past, once getting hired at one company, the employee usually continued working there until retirement. However, nowadays, fewer people work for one company during their whole life, but more people look for other jobs with better terms. Also, many people hold more than one job using the time to work in the evening. weekend or working as a freelancer.

청소년들에게 인기 있는 직업들도 예전과 많이 달라졌다. 예전에는 의사, 교수, 법조인 등이 인기가 많았으나 요즘은 연예인, 운동선수, 컴퓨터 프로게이머 등이 인기가 많다. 또한 예전에는 한국에 없던 직업들도 많이 생기고 있는데, 예를 들면, 와인 전문가 소믈리에, 나무 치료사, 아동 놀이 치료사 등이 있다.

The jobs that are popular among teenagers have been changed as well. The popular jobs used to be a doctor, a professor, or a legal profession: yet, these days, teenagers prefer a celebrity, an athlete, or a computer programmer. New jobs, that did not exist in Korea, are also being introduced, such as a wine expert sommelier, a tree therapist, and a child play therapist.

1 COMMENT

  1. This is a very interesting piece of article, helps me both linguistically and informationally.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