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차 상용화 성큼’··· 정부, 연내 ‘자율주행 지도’ 만든다 – Gov’t road map for self-driving vehicles to come out this year

0
20
▲ 지난달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설치된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영지구 운영 안내 표시가 설치된 도로에 차량이 운행하고 있다. Vehicles on June 13 travel on a road with a sign on the pilot operation of self-driving cars in the Sangam-dong neighborhood of Seoul's Mapo-gu District. (Yonhap News - 연합뉴스)
▲ 지난달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설치된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영지구 운영 안내 표시가 설치된 도로에 차량이 운행하고 있다. Vehicles on June 13 travel on a road with a sign on the pilot operation of self-driving cars in the Sangam-dong neighborhood of Seoul’s Mapo-gu District. (Yonhap News – 연합뉴스)

정부가 자율주행 기술의 안정적인 확산을 위해 전국 주요 도로들의 자율주행 난이도를 담은 지도를 만든다.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ill create a map reflecting the difficulty of self-driving cars to navigate major roads nationwide to stably spread autonomous vehicle technology.

국토교통부(국토부)는 올해 고속도로, 국도, 지방도 등 주요 도로망을 아우르는 자율주행 지도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The ministry on July 3 said that within this year, it will release a map for such vehicles on major road networks such as expressways, national highways and provincial roads.

국토부는 지난해 전국 국도 구간 평가를 마치고 올해는 지방도를 평가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도 올해 말까지 민자구간을 제외한 고속도로의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It completed assessments of national highway sections last year and is doing the same on provincial roads this year. By year’s end, Korea Expressway Corp. will inspect expressways except privately owned sections.

지도에는 도로의 구조, 교통 흐름, 교차로 유형 등 자율주행에 영향을 미치는 도로 구간들을 유형화한 뒤, 모의 주행 등을 통해 평가한 자율주행 난이도 정보가 담긴다.

The map categorizes road sections affecting autonomous driving like road structure, traffic flow and intersection types, and provides information on the difficulty faced by the technology through simulated driving.

모의 주행 단계에서는 일반적인 주행 상황뿐 아니라 야간, 안개, 젖은 노면, 전방 사고 발생 등 다양한 특수상황을 설정해 주행 안정성에 문제가 생기는지 확인한다.

The simulation phase not only sets regular driving situations but also other circumstances such as nighttime conditions, fog, wet roads and front-end accidents to check for potential safety problems in self-driving.

박진호 국토부 자율주행정책과장은 “이번에 자율주행 기술 구현과 관련된 도로 여건에 대해 객관적 자료가 마련될 예정인 만큼 이를 활용해 자율주행 상용화가 앞당겨질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Park Jin-ho, head of the ministry’s Automated Driving Policy Division, said, “This time, we will prepare objective data on road conditions related to self-driving technology for use in accelerating the commercialization of autonomous vehicles.”

김혜린 기자 kimhyelin@korea.kr
By Kim Hyelin, kimhyelin@korea.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