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국가유산 76곳 닷새간 무료 개방 – 76 national heritage sites to allow free admission from May 15

0
64
▲ 오는 17일 ‘국가유산청’ 출범을 기념해 문화재청이 전국 76개소 국가유산을 무료 개방한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열린 ‘왕가의 산책’ 모습.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from May 17 will offer free admission at 76 national heritage sites across the country to mark its new name Korea Heritage Service. Shown is a reenactment of the Joseon Dynasty king's walk at Gyeongbokgung Palace in Seoul's Jongno-gu District.
▲ 오는 17일 ‘국가유산청’ 출범을 기념해 문화재청이 전국 76개소 국가유산을 무료 개방한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열린 ‘왕가의 산책’ 모습.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from May 17 will offer free admission at 76 national heritage sites across the country to mark its new name Korea Heritage Service. Shown is a reenactment of the Joseon Dynasty king’s walk at Gyeongbokgung Palace in Seoul’s Jongno-gu District.

오는 17일 ‘국가유산청’ 출범을 기념해 전국의 유료 관람 국가유산이 무료 개방된다. National heritage sites throughout the country that charge admission will offer free entry from May 17 to mark the renaming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CHA) to the Korea Heritage Service.

문화재청은 15~19일 5일간 서울 시내 4대 궁, 종묘, 조선왕릉 등을 비롯해 국가유산 76곳을 무료로 개방하고 다양한 연계행사도 연다고 13일 밝혔다. CHA on May 13 said the event will cover 76 cultural heritage sites including the four Seoul palaces of Gyeongbokgung, Changdeokgung, Changgyeonggung and Deoksugung, Jongmyo Shrine and royal tombs of the Joseon Dynasty as well as related events.

먼저 문화재청이 직접 관리하는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창덕궁 후원 및 유료행사 제외)을 포함한 4대 궁, 종묘 및 조선왕릉은 휴무일 없이 모두 무료로 개방한다. Under CHA’s direct management, the four palaces, Jongmyo and the tombs will be free to the public over the period excluding the Secret Garden and paid events at Changdeokgung.

서울의 암사동 유적, 경기 수원 화성행궁, 강원 강릉 오죽헌, 강원 태백 용연굴, 충남 아산 외암마을, 경북 경주 대릉원과 제주의 성산일출봉, 거문오름 등 전국 지자체가 관할하는 국가유산 54 곳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See also  배우 수지 한복 화보,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 장식 - Photos of actor in Hanbok to be shown at NY's Times Square

Visits to 54 national heritage sites under the jurisdiction of local governments will also be free. They include the Archaeological Site in Amsa-dong in Seoul; Suwon Hwaseong Fortress in Suwon, Gyeonggi-do Province; Ojukheon House in Gangneung and Yongyeongul Cave in Taebaek, Gangwon-do Province; Oeam Folk Village in Asan, Chungcheongnam-do Province; Gyeongju Daereungwon Ancient Tomb Complex in Gyeongsangbuk-do Province; and Seongsan Ilchulbong Sunrise Peak on Jeju Island.

국가유산을 오감으로 즐길 수 있는 무료 공연과 행사도 마련했다. Free concerts and other events will also allow visitors to experience national heritage through all five senses.

경복궁에서는 국왕, 왕비, 왕세자 등이 군사 호위를 받으며 궁궐을 산책하는 모습을 재현한 ‘왕가의 산책’이 17일부터 19일까지 개최된다. 창덕궁에선 17~18일 조선시대 궁중 예술 공연을 볼 수 있는 ‘고궁음악회 – 풍류에 정재를 더하다’를, 창경궁에서는 17~19일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야간 미디어아트 공연 ‘창경궁 물빛연화’가 펼쳐진다.

The program “Royal Family’s Walk,” a reenactment featuring the Joseon Dynasty king, queen and crown prince at the palace under military guard, will run from May 17-19 at Gyeongbokgung. “National Palace Concert: Adding Refinement to Taste” will be held from May 17-18 at Changdeokgung featuring royal performing arts, and the night media art performance “Changgyeonggung Light Blue Flower” is slated from May 17-19 at Changgyeonggung.

덕수궁에서는 독립운동가의 유묵 등 23점 내외의 유물을 관람할 수 있는 특별전이 13일부터 이달 말까지 이어진다. 종묘를 찾는 관람객들은 6월 30일까지 특별 개방되는 망묘루를 살펴볼 수도 있다.

An exhibition of 23 ink writings and drawings by independence activists runs from May 13 to the end of the month at Deoksugung. Mangmyoru, a building at Jongmyo where the king waited before a royal ceremony and reflected on his predecessors, will be open until June 30.

See also  인플루언서가 된 한국의 캐릭터들 - Animated Characters Ride the Korean Wave
▲ 서울 종로구 창경궁에서 오는 17~19일 개최되는 야간 미디어아트 공연 ‘창경궁 물빛연화’. The night media art performance "Changgyeonggung Light Blue Flower" will run from May 17-19 at Changgyeonggung Palace in Seoul's Jongno-gu District.
▲ 서울 종로구 창경궁에서 오는 17~19일 개최되는 야간 미디어아트 공연 ‘창경궁 물빛연화’. The night media art performance “Changgyeonggung Light Blue Flower” will run from May 17-19 at Changgyeonggung Palace in Seoul’s Jongno-gu District.

16일부터 6월 30일까지 조선 왕릉 숲길 9곳도 한시적으로 개방된다. 서울 태릉과 강릉을 잇는 숲길부터 서울 의릉 천장산 숲길, 경기 여주 영릉 외곽 숲길을 거닐며 도심 속에서 자연을 만끽할 수 있다.

Nine forest trails at Joseon royal tombs will be opened from May 16 to June 30. One connects Taereung and Gangneung Royal Tombs in Seoul, another is around Uireung on the city’s Cheonjangsan Mountain and the one by Yeongneung Royal Tomb in Yeoju, Gyeonggi-do, allows visitors to relish nature at the city center by walking along the path.

국립고궁박물관에서는 박물관 앞 야외공간에서 책을 읽을 수 있는 ‘왕실 도서전’(5.17∼5.27), 국가유산을 지켜온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특별전 ‘국가유산을 지켜온 사람들’(5.17~6.30), ‘화성원행도’ 속 행사를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확장현실(XR) 등 첨단 기술로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는 특별전 ‘화성실감: 디지털로 체험하는 8일 간의 왕실 행차’(5.21~6.16)가 열린다.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from May 17-27 will host “Royal Book Fair,” where visitors can read books at the outdoor venue in front of the museum; the exhibition “Protectors of Korean National Heritage,” which tells of people who guarded national heritage, from May 17 to June 30; and “Hwaseong Reimagined: A Digital Dive into an 8-Day Royal Procession” an exhibition from May 21 to June 16 using augmented, virtual and extended reality to reenact the royal march of King Jeongjo to Hwaseong Fortress as depicted in a famous painting.

국립무형유산원은 17~18일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축제형 공연 ‘다시 락(樂) 페스티벌’에 이어 18~19일 무형유산을 기반으로 한 공연 ‘모두의 연희’로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The National Intangible Heritage Center from May 17-18 will hold “Renaissance of Merriment,” a performance combining the traditional and contemporary, and “Yeonhee for All,” a show featuring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from May 18-19.

국가유산 입장 및 공연 관람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한국문화재재단, 국립고궁박물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 등을 참고하면 확인할 수 있다.

More information on free admission to national heritage sites and performances are available on the websites of the Royal Palaces and Tombs Center of CHA, Korea Cultural Heritage Foundation,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and the center.

한편 문화재청은 이달 ‘국가유산청’이란 새로운 명칭으로 출범한다. 지난 1962년 문화재보호법이 제정된 이래로 60여 년 간 유지해 온 문화재 정책의 한계를 극복하고, 변화된 정책환경과 유네스코 등 국제기준에 부합한 국가유산 체계를 정립해 국가유산을 통한 새로운 미래가치를 발굴하겠다는 취지다.

CHA this month will also adopt the official name of the Korea Heritage Service. The purpose of the renaming is to overcome the limits of cultural heritage policy that has been kept for about 60 years since the 1962 enactment of the Cultural Heritage Protection Act, plus discover new future values through such heritage by setting a national heritage system befitting the changing policy environment and global standards such as those of UNESCO.

▲ 서울 ‘태릉-강릉 숲길’. This forest trail is part of the Taereung and Gangneung Royal Tombs in Seoul.
▲ 서울 ‘태릉-강릉 숲길’. This forest trail is part of the Taereung and Gangneung Royal Tombs in Seoul.

박혜리 기자 hrhr@korea.kr
사진 = 문화재청
By Park Hyeri, hrhr@korea.kr
Photos =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