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자연의 아름다움 담아낸 영화 ‘무경계’ – Nation’s beautiful nature parks come to life in ‘No Boundaries’

0
136

동이 트기 직전 어스름이 가득한 소백산 연화봉. 해가 고개를 들기 시작하자 안개는 구름이 되고 바다가 된다. 하얀 구름 파도는 산을 넘나들며 춤추듯 휘몰아친다.
Dusk fills Yeonhwabong Peak on Sobaeksan Mountain in Chungcheongbuk-do Province. As the sun starts to rise, the fog turns into clouds and later the sea. The wave of white clouds moves in and out of the mountain and swirls as if dancing.

“바당(‘바다’의 제주도 방언)에 가면 천국이 따로 없수다. 바당은 나한테 모든 걸 줬수다”
평생을 물질하며 살아온 70대 제주 해녀는 오늘도 푸르고 검은 바다로 나선다.
“There is no separate heaven if you go to the sea. The sea has given me everything,” a haenyeo (female diver on Jeju Island) in her 70s says, having spent most of her life diving into the sea to collect seafood. She sets out for the blue and black sea again today.

다큐멘터리 영화 ‘무경계’의 주인공은 한국의 국립공원이다. 산과 바다, 그리고 그 속에서 함께 살아가는 사람과 야생동물의 모습을 생동감 넘치고 웅장하게, 그러면서도 담담하게 담아냈다.
The protagonists of the documentary film “No Boundaries” are the country’s national parks. The film in a vivid and grand yet serene manner depicts the nation’s mountains and seas and the people and wild animals that live in and around them.

울긋불긋 물든 주왕산 절골 계곡, 새하얀 눈꽃 가득 핀 설악산 울산바위, 새카만 바다 위 불 밝힌 고등어잡이배 등. 90여 분 동안 이어지는 자연의 아름다움과 웅장함에 잠시도 눈을 뗄 수 없다.
The film shows the colorful valley of Juwangsan Mountain’s Jeolgol Valley in Gyeongsangbuk-do Province, Ulsanbawi Rock on Seoraksan Mountain in Gangwon-do Province full of pure white snowflakes, and mackerel fishing boats with lights turned on top of the pitch-black sea. The work’s grand scenes of nature’s beauty and grandiosity dare viewers to take their eyes off the screen over its 90-minute length.

See also  부산 국제 영화제 - P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 영화 ‘무경계’의 한 장면. 나무숲 사이로 모습을 내보인 다람쥐가 앞발로 움켜진 도토리의 껍질을 벗겨 볼이 터질세라 입 속으로 집어넣고 있다. This scene from "No Boundaries" shows a squirrel through a forest of trees peeling an acorn with its paws and stuffing it into its mouth, with its cheeks appearing ready to explode.
▲ 영화 ‘무경계’의 한 장면. 나무숲 사이로 모습을 내보인 다람쥐가 앞발로 움켜진 도토리의 껍질을 벗겨 볼이 터질세라 입 속으로 집어넣고 있다. This scene from “No Boundaries” shows a squirrel through a forest of trees peeling an acorn with its paws and stuffing it into its mouth, with its cheeks appearing ready to explode.

‘무경계’는 독일 브란덴부르크 국제영화제, 홍콩 국제영화제에서 다큐멘터리상을 수상하는 등 총 11개국 17개 영화제에서 상을 받거나 수상 후보에 이름을 올리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No Boundaries” has won awards and nominations for documentary awards from 17 film festivals in 11 countries including the Brandenburg International Film Festival of Germany and the Hong Kong International Festival.

영화 연출을 맡은 진재운 감독은 23일 코리아넷과의 서면 인터뷰를 통해 “자연은 찾으면 더 찾아지고 그 가치를 더 느낄 수 있게 된다”며 “한국인이든 뉴질랜드 마오리족이든 아프리카 소말리아 사람이든, 자연에 대해 감동을 느낄 수 있는 건 전 세계 80억 인류가 같을 것”이라고 말했다.

The film’s director Jaeun Chin on Nov. 23 said in a written interview with Korea.net, “The more you seek nature, the more you find it and feel its value,” adding, “The world’s eight billion people can apparently feel moved by nature whether Korean, Maori from New Zealand or Somali from Africa.”

‘무경계’는 다양한 방식의 특수효과 기법을 이용해 촬영됐다. 특히 소백산 운해 장면은 드론을 이용한 미속촬영(인터벌 촬영, 미리 예정된 일정한 간격에 따라 한 번에 한 프레임씩 촬영하는 방법)을 통해 만들어졌다. 이에 대해 진 감독은 “인공지능(AI)이 가미되면서 컴퓨터그래픽(CG)기술이 엄청나게 발전했지만 그 장면은 CG로 구현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자연이 준 기적같은 선물”이라고 표현했다.

“No Boundaries” was made using special effects. A scene of clouds over Sobaeksan Mountain was filmed through time-lapse, or shooting one frame at a time at specific intervals, using a drone.
“Computer graphics (CG) technology has vastly improved with the addition of artificial intelligence, but materializing that scene via CG would’ve been impossible,” Jin said. “This is a miraculous gift from nature.”

See also  씨름 - 한국의 전통 스포츠, Korean traditional sports - Ssireum

그러면서 자연을 온전히 느끼기 위해서는 ‘잠깐 멈추어 천천히 심호흡할 것’을 주문했다. “경치가 좋고 아름답게 느껴진다고 스마트폰을 꺼내 사진을 찍으면 감동이 오다가 멈춰 버려요. 스마트폰을 꺼내기 전에 느껴지는 감정을 먼저 조용히, 찬찬히 지켜보면 됩니다. 그런 다음에 그 감정을 사진으로 남기면 한반도 국립공원의 가치를 자기 것으로 만들 수 있습니다”

To fully feel nature, the director suggested “pausing for a moment and slowly taking a deep breath.”
“If you take out your smartphone to take a photo because you think the scenery is beautiful, that feeling of awe stops when you take photos. Before you take out your smartphone, quietly and carefully observe the emotions you feel. If you take a photo of that feeling afterward, you can make the value of national parks on the Korean Peninsula yours.”

▲ 영화 ‘무경계’에 나온 설악산 토왕성 폭포의 모습 - This image of Towangseong Falls on Seoraksan Mountain in Gangwon-do Province is from the film "No Boundaries."
▲ 영화 ‘무경계’에 나온 설악산 토왕성 폭포의 모습 – This image of Towangseong Falls on Seoraksan Mountain in Gangwon-do Province is from the film “No Boundaries.”

한국에는 지리산, 한려해상, 속리산, 변산반도와 태안반도 등을 비롯해 올해 5월에 국립공원으로 승격된 팔공산국립공원까지 총 23곳의 국립공원이 있다. 한국을 대표할 만한 자연생태계와 자연·문화 경관의 보전을 전제로 지속가능한 이용을 도모하고자 환경부 장관이 지정, 국가가 직접 관리하는 보호지역이다.

The country has 23 national parks including those of Jirisan Mountain spanning the provinces of Gyeongsangnam-do, Jeollabuk-do and Jeollanam-do; Hallyeohaesang covering Gyeongsangnam-do and Jeollanam-do; Songnisan Mountain in Chungcheongbuk-do Province; Byeonsanbando in Jeollabuk-do Province; Taeanhaean (Taeanbando) in Chungcheongnam-do Province; and Palgongsan Mountain in Gyeongsangbuk-do, which was upgraded to a national park in May.
These protected areas are directly managed by the central government and designated by the Minister of Environment for the purpose of preserving the nation’s representative natural ecosystems and natural and cultural landscapes.

스토리 탄탄한 한국영화도 좋지만 꾸밈없는 자연의 모습을 보며 복잡한 머리를 쉬어가는 것도 K-콘텐츠를 즐기는 방법일 터. 한국의 국립공원이 가진 아름다움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영화 ‘무경계’는 30일 개봉된다.

Korean movies with solid plots are good to watch, but another way to enjoy Korean content is to clear one’s head by seeing the country’s natural landscapes. Vividly highlighting the beauty of domestic national parks, “No Boundaries” is slated for release on Nov. 30.

서울 = 이경미 기자 km137426@korea.kr
By Lee Kyoung Mi, km137426@korea.kr
사진·영상 = 영화의 온도
Photos and video = Movieondo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