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지난해 탄소 배출량 2010년 수준···450조원 투입” – PM cites big progress in cutting CO2 levels, pledges KRW 450T

0
42
▲ 한덕수 국무총리가 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Prime Minister Han Duck-soo on April 5 speaks at a policy coordination meeting held at Government Complex-Seoul in the capital's Jongno-gu District. (Office of the Prime Minister - 국무총리실)
▲ 한덕수 국무총리가 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Prime Minister Han Duck-soo on April 5 speaks at a policy coordination meeting held at Government Complex-Seoul in the capital’s Jongno-gu District. (Office of the Prime Minister – 국무총리실)

한덕수 국무총리가 한국의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위해 450조원 이상 예산을 투입하고 산업 및 사회 전반의 녹색경쟁력을 높이겠다고 7일 밝혔다. Prime Minister Han Duck-soo on April 7 pledged government investment of KRW 450 trillion to cut greenhouse gas emissions in the country and raise the green competitiveness of domestic industry and society as a whole.

한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반가운 보고를 받았다”며 “지난 2022년과 2023년 한국의 탄소 배출량이 크게 줄어들어 2010년 수준이 될 전망”이라고 적었다. “I received a welcoming report,” he wrote on his Facebook page. “Korea was expected to have slashed its carbon emissions in 2022 and last year to the level of 2010.”

환경부와 대통령직속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는 같은 날 2018~2023년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 전원별 발전량, 주요 업종 제품 생산량 현황 등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은 약 2억400만 톤으로 전년 대비 4.8% 감소했고, 탄소 감축 원년인 2018년보다는 24.1% 줄어들었다.

On the same da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Presidential Commission on Carbon Neutrality and Green Growth announced the results of a study on domestic CO2 emissions, power generation by source and production volume of major industries from 2018 through last year.

The report said such emissions last year reached about 204 million tons, down 4.8% from 2022 and a decrease of 24.1% from 2018, the inaugural year of carbon reduction.

See also  국립공원의 날 맞아 떠난 ‘팔공산국립공원’ 여행 - Exploring Palgongsan National Park to mark Nat'l Park Day

한 총리는 “2010년 한국 실질 국내총생산(GDP)는 1427조 원, 지난해는 1996조 원이었고, 그때보다 경제규모는 1.4배가 됐는데 탄소배출량이 같다는 건 그만큼 모든 영역에서 온실가스 감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Korea’s GDP in 2010 was KRW 1,427 trillion and KRW 1,996 trillion last year,” he said. “The economy has grown 40% over that time but the accelerated reduction of CO2 emissions has been shown in all sectors.”

이어 “그동안 세계 경제위기나 감염병 세계적 유행 같은 예외적인 상황이 닥쳤을 때 온실가스 배출량이 일시적으로 줄어든 경우는 있었지만 지속적인 추세로 자리 잡지는 못했다”고 언급하면서 “평시 상황에서 민관의 노력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이 대폭 줄어들었다는 데 의미를 두고 싶다”고 덧붙였다.

“There were times when CO2 emissions temporarily declined due to exceptional situations like a global economic crisis or pandemic, but this didn’t set a sustainable trend,” he added. “I want to stress the significance of the substantial reduction in such emissions thanks to the efforts of both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during peacetime.”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는 우리 산업계가 현장에 적용하기 힘든 지나치게 이상적이고 이론적인 대책들 대신 실현 가능하고 실천 가능한 대책을 내놓고 민관이 하나가 되어 행동으로 옮길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힘쏟고 있다”며 “원전 산업을 되살리고,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현실적인 수준으로 재조정한 것이 그 예”라고 강조했다.

“The Yoon administration is striving to devise feasible and practical measures instead of those excessively idealistic and theoretical that our industries cannot apply in their sectors, as well as back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to jointly take action,” he said, citing as examples revival of nuclear power plants and adjustment of the proportion of the use of new and renewable energy to more realistic levels.

See also  요즘 한국 사람들의 직업관 - Koreans' perspectives on different jobs these days.

한 총리는 “2030년까지 2018년 배출량의 40%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해야 한다”며 “앞으로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에서 더 큰 실적을 거두고 국제적 평가도 더욱 올라갈 수 있도록 세세한 부분까지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By 2030, we must reduce CO2 emissions up to 40% of 2018 levels,” the prime minister said. “We will ensure meticulous attention to detail to achieve greater success in reducing such emissions and further raise international evaluations of our progress.”

박혜리 기자 hrhr@korea.kr
By Park Hye Ri, hrhr@korea.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