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년 만에 문 활짝 연 경복궁 계조당···조선 왕세자의 공간 속으로 – Restored crown prince’s hall opened for first time in 110 years

0
208
▲ 14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열린 '경복궁 계조당 복원 기념 전시 개막식'에서 110년 만에 복원된 계조당 내부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사진은 경복궁 계조당의 외관 사진. The interior of Gyejodang Hall, which was used by the Joseon Dynasty's crown prince at Gyeongbokgung Palace in Seoul's Jongno-gu District, on Nov. 14 was opened to the public for the first time in 110 years in a ceremony that marked the facility's restoration. Shown is the exterior of Gyejodang.
▲ 14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열린 ‘경복궁 계조당 복원 기념 전시 개막식’에서 110년 만에 복원된 계조당 내부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사진은 경복궁 계조당의 외관 사진. The interior of Gyejodang Hall, which was used by the Joseon Dynasty’s crown prince at Gyeongbokgung Palace in Seoul’s Jongno-gu District, on Nov. 14 was opened to the public for the first time in 110 years in a ceremony that marked the facility’s restoration. Shown is the exterior of Gyejodang.

“계조당 개문식을 진행하겠습니다! 다 같이 외쳐주세요, 하나, 둘, 셋!” “The opening ceremony for Gyejodang will begin. Please shout together, one, two, three!”

지난 14일 오전 10시 40분경, 110년 만에 복원된 서울 종로구 경복궁 계조당 내부가 처음으로 세상에 공개됐다. Gyejodang Hall, a building within Gyeongbokgung Palace in Seoul’s Jongno-gu District restored after 110 years, on Nov. 14 was opened to the public for the first time at 10:40 a.m.

경복궁 동궁 권역의 가장 끝 쪽에 위치한 계조당은 조선시대 세종(1397-1450)을 대리하여 정무를 맡았던 세자 시절의 문종(1414-1452)이 사용했던 건물로 정무를 보거나 외국 사신을 접견하기 위한 공간이었다. ‘계조’는 ‘계승해 비춰준다’라는 의미로 왕세자의 왕위 계승을 의미한다.

Located at the end of the palace’s eastern section, the facility was used by Joseon Dynasty King Munjong (1414-52) when he was crown prince to handle state affairs on behalf of his father, King Sejong the Great (1397-1450), or greet foreign envoys. “Gyejo” means “to inherit and reflect” and indicates the crown prince’s succession to the throne.

계조당은 문종의 뜻에 따라 1452년 철거된 뒤 1868년 경복궁 중건 때 다시 지어지면서 당시 왕세자였던 순종(1874-1926)이 사용했다. 이후 일제강점기를 거치며 완전히 철거된 후 문화재청의 발굴조사를 통해 올해 9월 복원을 마쳤다.

See also  미역국: 짭짤하고 구수한 바다의 맛 Miyeokguk – A Taste of the Ocean

Gyejodang was demolished in 1452 under King Munjong’s order but rebuilt during the palace’s restoration in 1868 for use by then Crown Prince Sunjong (1874-1926). The building was again destroyed during the 1910-45 Japanese occup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but restored in September this year through excavational research conducted by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CHA).

이날 열린 ‘경복궁 계조당 복원 기념 전시 개막식’에는 소목장, 석장 등 계조당 복원에 직접 참여한 문화재수리기능장인들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계조당 내부는 문종과 순종의 왕세자 시절 일상을 보여주는 ‘왕세자의 공간, 경복궁 계조당’ 전시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The opening ceremony for the Gyejodang restoration exhibition was attended by experts in cultural heritage repair such as joiners (wood furniture makers) and stone craftsmen who directly took part in the restoration. The facility’s interior was reborn as the hall for the exhibition “Crown Prince’s Space: Gyeongbokgung’s Gyejodang,” which shows the daily lives of King Munjong and Emperor Sunjong while they served as crown prince.

조은경 궁능유적본부 복원정비과장은 개회사에서 “2018년부터 약 6년 간 다양한 고증 자료 수집과 관계 전문가들의 치밀한 검토, 문화유산수리장인들의 수가공한 노력 덕분에 계조당이 원래의 모습을 되찾게 됐다”고 설명했다.

Cho Eun-kyung, director of the restoration and maintenance division of CHA’s Royal Palaces and Tombs Center, said, “Gyejodang was able to regain its original form thanks to the collection of diverse historical data for six years from 2018, meticulous reviews by relevant experts and manual efforts by experts in cultural heritage repair.”

▲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 계조당 내부에서 ‘왕세자의 공간, 경복궁 계조당’ 기념 전시가 열리고 있다. The exhibition "Crown Prince's Space: Gyeongbokgung's Gyejodang" is opened on Nov. 14 at Gyejodang Hall of Gyeongbokgung Palace in Seoul's Jongno-gu District.
▲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 계조당 내부에서 ‘왕세자의 공간, 경복궁 계조당’ 기념 전시가 열리고 있다. The exhibition “Crown Prince’s Space: Gyeongbokgung’s Gyejodang” is opened on Nov. 14 at Gyejodang Hall of Gyeongbokgung Palace in Seoul’s Jongno-gu District.

기념 전시는 ‘조선의 왕세자’, ‘계조당의 왕세자’, ‘왕세자의 의장’, ‘동궁과 계조당’ 등 네 부분으로 구성됐다. 왕세자 책봉에 필요했던 교명(책봉할 때 임금이 내리는 문서), 죽책(대쪽에 새겨 엮은 문서), 옥인(왕세자나 왕세손을 책봉하고 내리는 인장) 등 왕세자의 일상과 의례를 보여주는 복제 유물부터 조선 왕실의 권위를 나타내는 의장물인 ‘기린기’까지 직접 확인할 수 있다.

See also  해외에서 사랑받는 한국 김치 - Kimchi's growing global popularity and future

The exhibition’s four sections are “The Crown Prince of Joseon,” “The Crown Prince in Gyejodang Hall,” “Ceremonial Items of the Crown Prince,” and “The Donggung Compound and Gyejodang Hall.” On display are replicas of items showing the daily life and rituals of the crown prince such as a royal edict, or a document issued by the king at an investiture ceremony; a bamboo book containing bamboo strips inscribed with texts on the investiture of the crown prince and princess and inauguration of their official titles; and jade seal used during the crown prince’s coronation or investiture ceremony of his son.

전시 해설을 맡은 손은미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학예연구사는 “계조당의 내부를 보여주는 것에만 그친 것이 아닌 이곳 계조당의 주인인 왕세자의 스토리텔링을 보여주는 특별 전시”라면서 “국가적 차원에서 궁궐의 역사성 회복을 위해 수많은 땀과 노력으로 이루어진 계조당 복원이 갖는 의미를 되짚어 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A flag there also shows the design of a giringi, a mythical creature that symbolizes the royal family’s authority. “This special exhibition not only shows Gyejodang’s interior but also storytelling about the crown prince, who owned the building,” center curator Son Eunmi said. “We hope that this is a time to reflect on the significance of Gyejodang’s restoration, which involved a lot of sweat and effort at the national level, to regain the palace’s historicity.”

기념 전시는 12월 18일까지 열린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사전 신청 없이 무료로 가능하며,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전문해설사와 함께 자선당, 비현각 등 동궁의 주요 건물을 둘러볼 수 있는 특별 해설 프로그램이 사전 예약을 통해 운영된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www.ch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See also  외국인 전용 지역화폐 '부산페이' 출시 - Busan to launch payment method exclusively for foreign nat'ls

To run through Dec. 18, the exhibition is open from 10 a.m. to 4 p.m. with free admission. Guided tours on Saturdays and Wednesdays available through reservation explore other major buildings of the palace’s eastern section such as Jaseondang, where the crown prince and his wife lived, and Bihyeongak, where he studied and worked. More information is available on the Korea Cultural Heritage Foundation’s official website (www.chf.or.kr).

글·사진 오금화 기자 jane0614@korea.kr
By Wu Jinhua, jane0614@korea.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