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으로 만나는 ‘2024 봄 궁중문화축전’ – Spring culture festival to show traditional rites, performing arts

0
57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이 오는 27일부터 5월 5일까지 서울의 5대궁과 종묘 일대에서 ‘2024 봄 궁중문화축전’을 개최한다. 사진은 ‘궁중문화축전 길놀이’ 행사 장면. The Royal Palaces and Tombs Center under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nd Korea Cultural Heritage Foundation will jointly host this year's Spring K-Royal Culture Festival from April 27 through May 5 at Seoul's five major royal palaces and Jongmyo Shrine. Seen is the festival's rendition of gilnori (traditional performance parade).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이 오는 27일부터 5월 5일까지 서울의 5대궁과 종묘 일대에서 ‘2024 봄 궁중문화축전’을 개최한다. 사진은 ‘궁중문화축전 길놀이’ 행사 장면. The Royal Palaces and Tombs Center under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nd Korea Cultural Heritage Foundation will jointly host this year’s Spring K-Royal Culture Festival from April 27 through May 5 at Seoul’s five major royal palaces and Jongmyo Shrine. Seen is the festival’s rendition of gilnori (traditional performance parade).

봄날을 맞아 고궁을 더 특별하게 즐길 수 있는 축제 한마당이 펼쳐진다. A festival to herald the arrival of spring will opens the doors of Seoul’s five royal palaces.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이 오는 27일부터 5월 5일까지 9일간 서울의 경복궁, 창덕궁, 덕수궁, 창경궁, 경희궁과 종묘 일대에서 ‘2024 봄 궁중문화축전’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The Royal Palaces and Tombs Centers under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s Royal Palaces and Tombs Center and Korea Cultural Heritage Foundation on April 18 said they will jointly host this year’s Spring K-Royal Culture Festival from April 27 through May 5. The event’s venues are Seoul’s five major royal palaces of Gyeongbokgung, Changdeokgung, Deoksugung, Changgyeonggung and Gyeonghuigung plus Jongmyo Shrine.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궁중문화축전은 고궁을 특별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연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Celebrating its 10th anniversary, the festival will put on a diversity of traditional customs and performing arts to add enjoyment for visitors to the palaces.

먼저 창경궁 선정전 뒤뜰에선 궁중의 가∙무∙악을 모두 즐길 수 있는 ‘고궁음악회-풍류에 정재를 더하다’ 공연이 펼쳐진다. 축제 기간 동안 오후 2시와 4시 하루 2회 시민을 찾아간다. 예약 없이 현장 관람이 가능하다. 궁중무용인 ‘박접무’부터 국가무형유산이자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된 ‘처용무’를 비롯해 ‘궁중검무’, ‘춘앵전’ 등 무대를 선보여 궁중음악의 품격을 선사한다.

See also  쌍둥이 아기 판다 '루이바오·후이바오' 일반 공개 - Twin giant panda cubs begin public debut

Changdeokgung will kick things off with the opening ceremony under the theme “Dignity of Traditional Performances” at the rear garden of Seonjeongjeon Hall, where visitors can see court singing, dancing and music. Performances will be held daily at 2 p.m. and 4 p.m. and no reservations are required.

The shows will feature the dignity of court music through a variety of dances including Bakjeommu (Butterfly Dance), Cheoyongmu (Dance of Cheoyong) – a National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and UNESCO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of Humanity –Gungjung Geommu (Royal Sword Dance) and Chunaengjeon (Dance of the Spring Oriole).

오는 5월 4일과 5일 이틀간 경복궁 근정전에서는 ‘고궁음악회-100인의 치세지음(治世之音)’ 공연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가야금과 대금, 해금 연주자 100인이 출연하는 대규모 전통예술공연으로 관람객에게 웅장한 감동을 선사하는 무대로 꾸며진다.

From May 4-5, Gyeongbokgung’s Geunjeongjeon Hall will host for the first time “Palace Concert: A Performance by 100 Artists.” This large-scale traditional arts show is sure to thrill audiences with 100 players of the gayageum (12-string traditional zither), daegeum (bamboo flute) and haegeum (traditional vertical fiddle).

경복궁과 덕수궁, 창경궁, 경희궁 등 4개 고궁에선 역동적인 군무와 함께 펼쳐지는 ‘궁중문화축전 길놀이’ 행사를 즐길 수 있다. 별도 예약 없이 관람할 수 있다.

Gyeongbokgung, Deoksugung, Changgyeonggung and Gyeonghuigung will each host a gilnori (traditional performance parade) with dynamic group dances. No reservations are required.

이 가운데 경복궁에서 펼쳐지는 ‘궁중문화축전 길놀이’ 는 ‘서울페스타 2024’와 연계해 다음달 4일 오후 2시 30분 진행된다. 길놀이 행렬은 용을 그린 깃발을 앞세운 민속놀이인 기접놀이를 비롯해 장구, 소고춤, 사물놀이 등 다채로운 공연이 어우러져 시선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Gyeongbokgung will host a gilnori once on May 4 at 2:30 p.m. in conjunction with the annual shopping event Seoul Festa. The procession is expected to attract onlookers with performances of gijeob nori (traditional folk marching with a dragon flag), janggu (traditional drum), sogochum (small drum dance) and samulnori (traditional percussion music).

See also  서울의 멋·맛·흥 한 자리에···‘서울페스타 2024’ 내달 1일 개막 - Cultural spring festival Seoul Festa to start on May 1

이밖에 덕수궁, 창경궁과 경희궁에서 진행하는 ‘궁중문화축전 길놀이’는 날짜별로 모두 하루 2회 열린다. The other three palaces will hold the parade twice a day on their designated dates.

‘2024 봄 궁중문화축전’의 보다 자세한 내용은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royal.cha.go.kr)와 궁중문화축전 누리집(www.chf.or.kr/fest),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www.ch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More information on the festival is available on the official websites of the Royal Palaces and Tombs Center (royal.cha.go.kr/ENG/main/index.do), Spring Royal Festival (www.chf.or.kr/fest/en) and Korea Cultural Heritage Foundation (www.chf.or.kr/chf/eng).

▲ ‘2024 봄 궁중문화축전’ 고궁음악회의 ‘풍류에 정재를 더하다’(좌)와 ‘100인의 치세지음(治世之音)’ 공연 포스터. These official promotional posters are for the events "Dignity of Traditional Performances" and "Palace Concert: A Performance by 100 Artists" at this year's Spring K-Royal Palace Festival.
▲ ‘2024 봄 궁중문화축전’ 고궁음악회의 ‘풍류에 정재를 더하다’(좌)와 ‘100인의 치세지음(治世之音)’ 공연 포스터. These official promotional posters are for the events “Dignity of Traditional Performances” and “Palace Concert: A Performance by 100 Artists” at this year’s Spring K-Royal Palace Festival.

오금화 기자 jane0614@korea.kr
사진 = 한국문화재재단
By Wu Jinhua, jane0614@korea.kr
Photos = Korea Cultural Heritage Foundatio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