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풍성해진 궁중문화축전···외국인 참여 프로그램 확대 – Spring K-Royal Culture Festival adds events for int’l visitors

0
49
▲ '2024 봄 궁중문화축전'이 26일 개막제를 시작으로 27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종묘, 서울의 5대 궁궐(경복궁, 창덕궁, 덕수궁, 창경궁, 경희궁)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봄 궁중문화축전 당시 경복궁에서 열린 '고궁뮤지컬-세종, 1446'. This year's Spring Palace Culture Festival is scheduled from April 27 to May 5 at Seoul's five major royal palaces and Jongmyo Shrine. Shown is a scene from last year's edition featuring the musical "King Sejong, 1446" at Gyeongbokgung Palace.
▲ ‘2024 봄 궁중문화축전’이 26일 개막제를 시작으로 27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종묘, 서울의 5대 궁궐(경복궁, 창덕궁, 덕수궁, 창경궁, 경희궁)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봄 궁중문화축전 당시 경복궁에서 열린 ‘고궁뮤지컬-세종, 1446’. This year’s Spring Palace Culture Festival is scheduled from April 27 to May 5 at Seoul’s five major royal palaces and Jongmyo Shrine. Shown is a scene from last year’s edition featuring the musical “King Sejong, 1446” at Gyeongbokgung Palace.

따뜻한 봄날, 아름다운 한국의 궁궐을 만끽할 수 있는 문화예술 축제가 열린다. This year’s Spring K-Royal Culture Festival will highlight the beauty of the nation’s royal palaces amid warm spring weather.

한국문화재재단은 4일 서울 중구 ‘한국의집’에서 ‘2024 봄 궁중문화축전’ 기자간담회를 열어 공연과 의례 등 축전 프로그램과 일정 등을 소개했다.

The Korea Cultural Heritage Foundation on April 4 held a news conference at Korea House in Seoul’s Jung-gu District to release the festival’s programs and schedule like for performances and ceremonies.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궁중문화축전’은 궁궐의 장소성과 역사성을 활용해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는 문화유산 축제다. 1년에 두 번 봄·가을에 열린다. Celebrating its 10th anniversary, the biannual event in spring and fall is a celebration of the nation’s cultural heritage with diverse content using the location and history of the palaces.

이번 궁중문화축전은 오는 26일 개막제를 시작으로 27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종묘를 비롯해 서울의 5대 궁궐(경복궁, 창덕궁, 덕수궁, 창경궁, 경희궁)에서 펼쳐진다.

Running from April 26 through May 5, this year’s event will be held at Seoul’s five major royal palaces of Gyeongbokgung, Changdeokgung, Deoksugung, Changgyeonggung and Gyeonghuigung plus Jongmyo Shrine, starting with the opening ceremony on opening day.

See also  2024년 '푸른 용의 해' 맞아 알아보는 용 이야기 - Exhibitions in Seoul shed light on Year of Blue Dragon
▲ ‘2024 봄 궁중문화축전’ 기자간담회가 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의집’에서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영창 한국문화재재단 이사장, 박동우 궁중문화축전 개막제 감독, 조은경 궁능유적본부 보건정비과장, 키아라 콰트로네 글로벌 궁이둥이, 구병준 감독, 송재성 감독, 임재주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활용본부장. Participants on April 4 pose for a group photo at the news conference for this year's Spring K-Royal Culture Festival at the Korea House in Seoul's Jung-gu District. From left are Korea Cultural Heritage Foundation Chairman Choi Young-chang; Park Dong-woo, director of the event's opening ceremony; Cho Eun-kyung, manager of the restoration and maintenance division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s Royal Palaces and Tombs Center; Chiara Quattrone, an Italian member of the volunteer group Goong-eeDoong-ee; festival program directors Koo Byung-jun and Song Jae-sung; and Lim Jae-joo, head of the foundation's cultural heritage utilization division.
▲ ‘2024 봄 궁중문화축전’ 기자간담회가 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의집’에서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영창 한국문화재재단 이사장, 박동우 궁중문화축전 개막제 감독, 조은경 궁능유적본부 보건정비과장, 키아라 콰트로네 글로벌 궁이둥이, 구병준 감독, 송재성 감독, 임재주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활용본부장. Participants on April 4 pose for a group photo at the news conference for this year’s Spring K-Royal Culture Festival at the Korea House in Seoul’s Jung-gu District. From left are Korea Cultural Heritage Foundation Chairman Choi Young-chang; Park Dong-woo, director of the event’s opening ceremony; Cho Eun-kyung, manager of the restoration and maintenance division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s Royal Palaces and Tombs Center; Chiara Quattrone, an Italian member of the volunteer group Goong-eeDoong-ee; festival program directors Koo Byung-jun and Song Jae-sung; and Lim Jae-joo, head of the foundation’s cultural heritage utilization division.

26일 개최되는 개막제의 주제는 세종대왕의 ‘애민정신’. 박동우 개막제 감독은 “1446년 훈민정음 반포식을 이웃 국가 사절단과 백성을 궁으로 초대해 개최했다면 어떤 모습으로 했을까 하는 가상의 반포식을 보여주려 한다”고 설명했다.

The opening ceremony on April 26 will have the theme “Spirit of Love for the People” of Joseon Dynasty King Sejong the Great; the event’s director is Hongik University professor Park Dong-woo. “We want to recreate a hypothetical banquet in 1446 had the king invited delegations and people from neighboring countries to the palace to attend the proclamation ceremony for Hunminjeongeum (textbook of the Korean alphabet Hangeul),” he said.

특히 이번 궁중문화축전은 국제 예약 시스템 도입과 더불어 프로그램에 외국인 전용 회차를 별도로 마련하는 등 외국인이 언어의 장벽 없이 오롯이 궁을 즐길 수 있는 기회의 문을 넓혔다. To ensure an experience free from the language barrier, the festival is using an international reservation system and separate programs exclusively for foreign visitors.

See also  한류 열풍에 젊어진 외국인 관광객···3명 중 1명 이상이 청년 - 1/3 of foreign tourists last year aged 30 or below due to Hallyu

경복궁 경회루에서 전통 복식과 공연을 즐길 수 있는 ‘시간여행, 세종-조선으로의 시간여행’, ‘고궁음악회-100인의 치세지음’, 경복궁 생과방과 별빛야행, 창덕궁 달빛기행, 덕수궁 밤의 석조전이 영어로 진행된다. 다만 참여할 수 있는 시간대와 인원이 정해져 있으므로 사전 확인과 예약이 필요하다.

Gyeongbokgung will host events like “A Time Travel, King Sejong – Royal Palace Daily Life” and “Palace Concert: A Performance by 100 Artists.” These programs allow audience participation in activities such as traditional costumes and performances at Gyeonghoeru Pavilion.

The palace will also hold an event featuring a saenggwabang, a venue where snacks and treats for the Joseon king were made, and the Starlight Night Tour. Changdeokgung will host moonlight tours and Deoksugung the Seokjojeon Hall Night Tour. Reservations are required for all programs given quotas for the number of time slots and visitors.

▲ ‘2024봄 궁중문화축전’ 포스터 This is the official promotional poster for the 2024 Spring K-Royal Culture Festival.
▲ ‘2024봄 궁중문화축전’ 포스터 This is the official promotional poster for the 2024 Spring K-Royal Culture Festival.

‘궁이둥이’ 글로벌 대표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이탈리아 출신 키아라 콰트로네(Chiara Quattrone) 씨는 “한국과 한국 전통문화를 더욱 깊이 알고 배우고 싶다” 며 “지난 가을에도 참여했는데 이번 축전에도 많은 사람이 찾아와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궁이둥이’는 축전이 열리는 곳곳에서 관람객의 손과 발이 되어주는 자원활동가로, 외국인 관람객을 위해 활동 인원 중 최소 20%는 외국인으로 선발한다.

Chiara Quattrone, an Italian national at the news conference as a global representative of Goong-eeDoong-ee, a volunteer group for the festival with at least 20% of members being non-Koreans, said she wanted learn more about Korea and its traditional culture. She added that she attended the festival last fall and that she hoped for many people to come to this event as well.

‘2024 봄 궁중문화축전’의 자세한 내용과 일정은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누리집(royal.cha.go.kr),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www.chf.or.kr), 궁중문화축전 누리집(https://chf.or.kr/fest/en, 영어), 궁중문화축전 공식 인스타그램(@royalculturefestival_official)에서 확인할 수 있다.

More information is on the websites of the Royal Palaces and Tombs Center under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https://royal.cha.go.kr/ENG/main/index.do), the foundation (www.chf.or.kr) and its English-language section (https://chf.or.kr/fest/en), and the foundation’s official Instagram account (@royalculturefestival_official).

서울 = 이경미 기자 km137426@korea.kr
사진 = 한국문화재재단
By Lee Kyoung Mi, km137426@korea.kr
Photos = Korea Cultural Heritage Foundatio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