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이 더 아름다운 ‘야간관광 특화도시’ 공주·여수·성주 선정 – 3 provincial regions named cities specialized for night tourism

0
92
▲ 충청남도 공주시, 전라남도 여수시, 경상북도 성주군 등 3곳이 ‘2024 야간관광 특화도시’로 선정됐다. Gongju, Chungcheongnam-do Province, Yeosu, Jeollanam-do Province, and Seongju-gun County, Gyeongsangbuk-do Province, have been named this year's specialized cities for night tourism. Shown is an evening view of Yeosu - 사진은 전라남도 여수시의 야경.
▲ 충청남도 공주시, 전라남도 여수시, 경상북도 성주군 등 3곳이 ‘2024 야간관광 특화도시’로 선정됐다. Gongju, Chungcheongnam-do Province, Yeosu, Jeollanam-do Province, and Seongju-gun County, Gyeongsangbuk-do Province, have been named this year’s specialized cities for night tourism. Shown is an evening view of Yeosu – 사진은 전라남도 여수시의 야경.

관광객들이 아름다운 밤 정취와 함께 지역문화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지역 3곳이 선정됐다. Three regions that attract tourists with a gorgeous evening atmosphere and charming regional culture have been designated cities specializing in night tourism.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충청남도 공주시, 전라남도 여수시, 경상북도 성주군 등 3곳을 ‘2024 야간관광 특화도시’로 최종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Korea Tourism Organization on Jan. 31 announced the selection of Gongju, Chungcheongnam-do Province, Yeosu, Jeollanam-do Province, and Seongju-gun County, Gyeongsangbuk-do Province, as this year’s specialized cities for night tourism.

이에 따라 야간관광 특화도시는 2022년 선정된 인천, 경상남도 통영, 2023년 선정된 대전, 부산, 강원도 강릉, 전라북도 전주, 경상남도 진주를 포함해 총 10곳으로 늘었다.

The three brought the number of such cities to ten including 2022 selections Incheon and Tongyeong, Gyeongsangnam-do Province, and last year’s designates Daejeon, Busan, Gangneung in Gangwon-do Province, Jeonju in Jeollabuk-do Province, and Jinju in Gyeongsangnam-do.

야간관광 특화도시는 야간에 즐길 수 있는 관광명소 및 콘텐츠를 통해 관광 소비를 창출하며 식음, 숙박, 교통, 안내, 쇼핑 등 야간관광 여건을 갖춘 도시를 뜻한다.

A city specializing in night tourism creates tourism consumption through tourist attractions and content that can be enjoyed at night, plus has the proper conditions for evening travel like food and beverages, accommodations, transportation, information and shopping.

▲ 2024년 ‘야간관광 특화도시’로 충청남도 공주시가 선정됐다. 사진은 지난해 9월 8일부터 10월 18일까지 공주 제민천에서 열린 ‘2023 공주문화재야행’에서 관광객들이 버스킹을 즐기는 모습. This scene in Gongju, Chungcheongnam-do Province, one of this year's selections as a specialized city for night tourism, shows a busking performance at the city's Jemincheon Stream during the event Gongju Culture Night (Sept. 8-Oct. 18, 2023).
▲ 2024년 ‘야간관광 특화도시’로 충청남도 공주시가 선정됐다. 사진은 지난해 9월 8일부터 10월 18일까지 공주 제민천에서 열린 ‘2023 공주문화재야행’에서 관광객들이 버스킹을 즐기는 모습. This scene in Gongju, Chungcheongnam-do Province, one of this year’s selections as a specialized city for night tourism, shows a busking performance at the city’s Jemincheon Stream during the event Gongju Culture Night (Sept. 8-Oct. 18, 2023).

공주시는 공주 하숙마을을 끼고 있는 제민천 일대에서 인문학·예술강좌인 ‘제민천 밤학당’과 7080 감성의 음악다방, 라디오카페 등의 복고풍 밤 문화 체험을 진행한다.

Gongju will host the Jemincheon Stream Night Academy, which offers courses in humanities and arts, in the Jemincheon area, where the city’s boarding houses are concentrated. Also scheduled are retro cultural activities at night hosted by music and radio cafes with a 1970s and 80s feel.

또 세계문화유산인 공산성 일대의 ‘야간 캠프’와 금강철교 위에서 열리는 ‘금강 별빛만찬’ 등 다양한 야간관광 콘텐츠를 운영할 계획이다.

The city will also run night tourism content like a “night camp” in the area around the UNESCO World Heritage Gongsangseong Fortress and the Geumgang Starlight Dinner on the Geumgang Iron Bridge.

여수시는 장도, 국동항, 남산공원 등 여수의 밤을 대표할 새로운 야경명소를 개발하고 밤의 소리가 특별한 여수의 매력을 선보인다.
Yeosu will develop leading new nightscape attractions such as Jangdo Island, Gukdonghang Port, and Namsan Park and unique night sounds will show the charm of the city.

이순신 장군과 같은 역사적 인물의 활약을 보여주는 ‘여수의 밤, 천둥소리’ 공연과 신북항 오션오르간 등 여수의 ‘밤소리 투어’도 운영할 예정이다.

Another night tourism plan is the performance “Yeosu’s Night: Thunder Sounds,” which delves into the accomplishments of historical figures such as Admiral Yi Sun-sin, and the sea organ, the world’s second and Korea’s first architectural sound instrument, at Yeosu New North Port.

▲ 2024년 ‘야간관광 특화도시’로 선정된 경상북도 성주군 한개마을의 모습. Hangae Village is located in Seongju-gun County, Gyeongsangbuk-do Province, one of this year's selections as a specialized city for night tourism.
▲ 2024년 ‘야간관광 특화도시’로 선정된 경상북도 성주군 한개마을의 모습. Hangae Village is located in Seongju-gun County, Gyeongsangbuk-do Province, one of this year’s selections as a specialized city for night tourism.

성주군은 참외밭 노을과 성밖 숲 야경을 보며 신나게 달리는 ‘성밖 숲 나이트 레이스’, 바비큐와 야간 참외 따기 체험을 즐기는 ‘참외농장 나이트 팜파티’, 한개마을 저녁 산책과 초가집 숙박 등 시골의 정취를 흠뻑 느낄 수 있는 야간관광 프로그램 등을 제공한다.

Seongju-gun will offer night tourism courses such as “Night Race in the Forest outside the Castle,” in which participants run on a Korean melon field while seeing the sunset and the forest next to the former site of a fortress; Korean Melon Night Farm Party, where visitors can try barbecue and picking the fruit; and night strolls in Hangae Village and spending the night in a traditional thatched hut to fully enjoy the rural atmosphere.

아울러, ‘가야 고분 야밤 탐사대’, ‘별이 빛나는 캠핑’ 등 어둠을 활용한 야간관광 콘텐츠도 마련할 예정이다. The county will also prepare night tourism content using darkness such as “Night Exploration of Gaya Tombs” and “Camping under Shining Stars.”

박종택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야간관광 특화도시가 대한민국의 야간관광 거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특화 사업모델을 창출해 다양한 야간관광 콘텐츠를 확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Park Jong-taek, director-general of the ministry’s Tourism Policy Bureau, said, “We plan to support specialized cities for night tourism as footholds in the sector and create specialized business models to spread a variety of night tourism content.”

고은하 기자 shinn11@korea.kr
By Cao Thi Ha, shinn11@korea.kr
사진 = 문화체육관광부
Photos =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