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태어난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 중국에서도 환대 – China warmly welcomes first Korea-born giant panda Fu Bao

0
42
▲ 지난 2020년 7월 20일 한국에서 태어나 많은 사랑을 받았던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의 열풍이 최근 그의 중국행을 따라 현지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2021년 1월 코리아넷 취재진이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 '판다 월드'에서 만난 생후 6개월이 된 푸바오와 강철원 사육사. Fu Bao, the first giant panda born in Korea via natural breeding on July 20, 2020, is enjoying popularity in China after being moved there. Shown are Fu Bao at six months old and her zookeeper Kang Cher-won in January 2021 at the theme park and zoo Everland in Yongin, Gyeonggi-do Province, at the time of Korea.net's coverage of the animal. (Korea.net DB - 코리아넷 DB)
▲ 지난 2020년 7월 20일 한국에서 태어나 많은 사랑을 받았던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의 열풍이 최근 그의 중국행을 따라 현지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2021년 1월 코리아넷 취재진이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 ‘판다 월드’에서 만난 생후 6개월이 된 푸바오와 강철원 사육사. Fu Bao, the first giant panda born in Korea via natural breeding on July 20, 2020, is enjoying popularity in China after being moved there. Shown are Fu Bao at six months old and her zookeeper Kang Cher-won in January 2021 at the theme park and zoo Everland in Yongin, Gyeonggi-do Province, at the time of Korea.net’s coverage of the animal. (Korea.net DB – 코리아넷 DB)

한국에서 태어나 큰 사랑을 받은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의 열풍이 최근 그의 중국행을 따라 현지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중국 정부를 비롯해 중국 국민까지 푸바오를 환영하며 그 동안 한국의 따뜻하고 정성스러운 보살핌에 감사를 전하는 메시지를 쏟아내고 있다.

Fu Bao, the first giant panda born through natural breeding in Korea, has spread her massive popularity in China after her recent move there. The Chinese government and even its people have not only welcomed Fu Bao, but also sent messages of gratitude to Korea for lovingly caring for her.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자이언트 판다는 전 세계 사람의 사랑을 받는 희귀한 멸종위기 야생동물이자 중국 국민의 우정을 전달하는 사절단” 이라며 “푸바오의 귀국을 환영하고, 푸바오를 돌봐준 한국 사육사들에게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Giant pandas are a precious endangered wild species and are loved by people around the world. They are emissaries of friendship from the people of China,” Chi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Spokesperson Wang Wenbin on April 3 told a regular news conference. “We welcome Fu Bao’s return and express our thanks to Fu Bao’s caretakers in the (Republic of Korea).”

See also  괭이부리 마을 체험관 계획, 결국 백지화 Plans to open an experience center for Gwaeng-i-bu-ri Village ended up being cancelled.

같은 날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는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열린 푸바오 배웅 행사에 참석했다. 특히 전날 모친상을 당했음에도 푸바오의 귀국길에 함께하기로 한 강철원 사육사를 만나 감사와 위로의 뜻을 전했다. 강 사육사는 푸바오를 태어날 때부터 지금까지 가장 가까이서 돌봐 왔다.

On the same day, Chinese Ambassador to Korea Xing Haiming attended a send-off event for Fu Bao at the theme park and zoo Everland in Yongin, Gyeonggi-do Province. He thanked and comforted zookeeper Kang Cher-won, who had cared for the giant panda as her closest handler since she was born, as Kang traveled to China with Fu Bao despite the death of his mother the day before.

싱 대사는 “강 사육사가 한국에 온 판다 가족에게 오랜 기간 동안 보여준 한결 같은 사랑과 세심한 배려는 한중 우정의 증표” 라며 “특별한 사정(모친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푸바오가 중국으로 가는 길에 동행하기로 결정한 것에 깊이 감동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한중국대사관을 대표해 경의를 표하고 가족에게도 진심이 담긴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The consistent love and meticulous consideration that zookeeper Kang showed to the giant panda family in Korea over a long time attests to the friendship between both countries,” Ambassador Xing said.

“I was deeply moved that Kang accompanied Fu Bao to China despite an extenuating circumstance (death of Kang’s mother),” he added. “On behalf of the Chinese Embassy in Korea, I pay tribute to and offer my sincere condolences to Kang’s family.”

▲ 강철원 사육사가 푸바오를 배웅하고 머물렀던 중국 숙소에 남기고 간 손편지(왼쪽)와 중국 관영 중앙TV(CCTV)에서 운영하는 판다 전용 온라인 채널 아이판다(iPanda) 누리 소통망(SNS)에 올린 푸바오 게시물. 문천 목월청람호스텔 누리 소통망 샤오훙수, 아이판다 공식 인스타그램. On the left is a letter written by zookeeper Kang Cher-won, Fu Bao's closest handle, while staying in China. On the right is a post about Kang and the giant panda on Ipanda, an online social media channel run by the public network China Central Television, aka CCTV. (Muyue Qinglan Hostel's Xiaohongshu account and Ipanda's official Instagram account)
▲ 강철원 사육사가 푸바오를 배웅하고 머물렀던 중국 숙소에 남기고 간 손편지(왼쪽)와 중국 관영 중앙TV(CCTV)에서 운영하는 판다 전용 온라인 채널 아이판다(iPanda) 누리 소통망(SNS)에 올린 푸바오 게시물. 문천 목월청람호스텔 누리 소통망 샤오훙수, 아이판다 공식 인스타그램. On the left is a letter written by zookeeper Kang Cher-won, Fu Bao’s closest handle, while staying in China. On the right is a post about Kang and the giant panda on Ipanda, an online social media channel run by the public network China Central Television, aka CCTV. (Muyue Qinglan Hostel’s Xiaohongshu account and Ipanda’s official Instagram account)

중국에선 푸바오의 귀국에 들떠 있는 분위기다. 중국 관영 중앙TV(CCTV), 신화통신 등 주요 매체는 3일 누리 소통망(SNS)으로 푸바오의 한국 출국부터 중국 입국까지 과정을 생중계하며 수백만 명의 시청자를 끌어모아 화제가 됐다. CCTV에서 운영하는 판다 전용 온라인 채널 아이판다(iPanda)는 ‘재한 판다 코너’를 신설해 푸바오 가족들의 다양한 소식을 계속해 전하고 있다.

See also  윤 대통령, 외국인투자기업에 “세계 최고 투자환경 조성” 약속 - President pledges 'world-class' biz environment to foreign execs

News of Fu Bao’s journey to China stimulated excitement with the Chinese public. Major news media like the government-run China Central Television (CCTV) and Xinhua News Agency on April 3 livestreamed through social media the giant panda’s departure from Korea and arrival in China, attracting millions of views. iPanda, an online channel run by CCTV devoted to giant pandas, launched a corner on such animals living in Korea to deliver news about Fu Bao’s family.

이 밖에도 미국 AP통신, 월스트리트저널(WSJ), 영국 로이터, 프랑스 AFP통신 등 외신도 푸바오의 중국행 소식을 전하며 그의 큰 인기를 증명했다.

Western media like The Associated Press and Wall Street Journal of the U.S., Reuters of the U.K. and AFP of France also covered Fu Bao’s relocation to China, attesting to her massive popularity.

▲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대형 전광판에 9일(현지 시간) 등장한 푸바오 영상. 해당 광고는 푸바오의 중국 팬이 사비를 들여 집행했다. 사진과 영상 등은 일본 팬의 도움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A video of Fu Bao on April 9 appears on electronic billboards at New York's Time Square. The ads were paid for by a fan of the giant panda and Fu Bao's Japanese fans helped with the photos and videos. (Screen capture from TSX Livestream - TSX 라이브스트림 갈무리)
▲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대형 전광판에 9일(현지 시간) 등장한 푸바오 영상. 해당 광고는 푸바오의 중국 팬이 사비를 들여 집행했다. 사진과 영상 등은 일본 팬의 도움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A video of Fu Bao on April 9 appears on electronic billboards at New York’s Time Square. The ads were paid for by a fan of the giant panda and Fu Bao’s Japanese fans helped with the photos and videos. (Screen capture from TSX Livestream – TSX 라이브스트림 갈무리)

강 사육사가 푸바오를 배웅하고 중국에 남기고 온 손편지도 5일 중국 매체와 SNS에 공개되며 사람들의 뭉클함을 자아냈다. 강 사육사는 “사랑하는 푸바오! 할부지(할아버지)가 너를 두고 간다. 꼭 보러 올 거야. 잘 적응하고 잘 먹고 잘 놀아라”는 말을 남겼다. 강 사육사의 애틋한 마음에 공감한 중국 누리꾼들도 편지를 바로 중국어로 번역해 공유하며 ‘푸바오는 할아버지의 영원한 아기 판다’, ‘할아버지의 사랑이 있었기 때문에 푸바오가 있다’ 등 댓글을 남겼다.

A letter handwritten by Kang and left in China after he bid farewell to Fu Bao also touched viewers after its April 5 release by Chinese news outlets and social media. “Dear Fu Bao, Grandpa is leaving you behind. I’ll definitely come see you again. Please adapt and eat well and have fun there,” he wrote.

Chinese netizens moved by Kang’s letter translated it into Mandarin and shared the post, with comments appearing like “Fu Bao is forever Grandpa’s baby giant panda” and “Fu Bao exists because of Grandpa’s love.”

푸바오는 지난 2016년 3월 한중 친선 외교 차원에서 중국이 한국으로 보내온 수컷 판다 러바오와 암컷 아이바오 사이에서 자연번식으로 태어난 첫 자이언트 판다다. 2020년 7월 20일 한국에서 태어나 ‘푸공주’ 등 애칭으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의 국제 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따라 짝짓기를 하는 만 4세가 되기 전 지난 3일 중국으로 돌아갔다.

Born through natural breeding between male giant panda Le Bao and his mate Ai Bao, Fu Bao was sent to Korea in March 2016 as a gift from China as part of friendship diplomacy between both countries.

Entering the world on July 20, 2020, Fu Bao became a public and media darling who earned the nickname “Fu Princess.” The Convention on International Trade in Endangered Species of Wild Fauna and Flora said she was sent to China on April 3 before turning age 4, when she must mate.

서애영 기자 xuaiy@korea.kr
By Xu Aiying, xuaiy@korea.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