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유별난 발라드 사랑’…애창곡 100곡 중 70곡이 발라드 – 70 of top 100 Korean noraebang songs are ballads: study

0
36
▲ 2014년부터 2023년까지 10년 동안 한국 노래방에서 가장 많이 불린 노래는 윤종신의 '좋니'로 나타났다. 사진은 2017년 6월 22일 '좋니'를 발매한 윤종신. A study has found singer Yoon Jong-shin's (pictured) 2017 hit "Like It" as the most popular tune to sing at a noraebang (karaoke room) in the country from 2014 through last year. (Yonhap News - 연합뉴스)
▲ 2014년부터 2023년까지 10년 동안 한국 노래방에서 가장 많이 불린 노래는 윤종신의 ‘좋니’로 나타났다. 사진은 2017년 6월 22일 ‘좋니’를 발매한 윤종신. A study has found singer Yoon Jong-shin’s (pictured) 2017 hit “Like It” as the most popular tune to sing at a noraebang (karaoke room) in the country from 2014 through last year. (Yonhap News – 연합뉴스)

최근 10년 동안 한국 노래방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곡은 윤종신의 ‘좋니’로 나타났다. A recent study found that singer-songwriter Yoon Jong-shin’s 2017 hit “Like It” was the most popular song to sing at a noraebang (karaoke room) over the past decade.

써클차트 김진우 수석연구위원이 ‘2014~2023 10년간 노래방 최애곡은?’ 이란 제하의 칼럼에서 한국 노래방 차트 상위 400곡을 분석한 결과를 7일 공개했다.

Kim Jin-woo, senior researcher at the country’s leading album sales tracker Circle Chart, analyzed data on the top 400 songs on noraebang charts nationwide for his column titled “What’s Your Favorite Noraebang Song from 2014-23?”

노래방 애창곡 상위 10위 차트를 보면 1위 ‘좋니’에 이어 엠씨더맥스의 ‘어디에도’, 임창정의 ‘소주 한 잔’, 이지의 ‘응급실, 에일리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가 2위에서 5위를 차지했다.

The first five of the 10 most popular songs were ballads, with “Like It” at No. 1, followed in order by M.C the Max’s “No Matter Where,” Lim Chang-jung’s “A Glass of Soju,” Izi’s “Emergency Room” and Ailee’s “I Will Go to You Like the First Snow.”

해당 차트에서 댄스곡으로는 소찬휘의 ‘티어스’가 유일하다. So Chan-whee’s “Tears” was the lone dance track in the top 10.

지난 10년간 노래방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100곡의 장르를 조사한 결과 발라드 장르가 70곡으로 압도적이었다. 이 밖에 록/메탈이 10곡, 알앤비/소울(R&B/Soul)이 7곡으로 뒤를 이었다.

Among the top 100 noraebang songs of the past decade, ballads overwhelmed the chart with 70 entries, followed by rock and metal with 10 and R&B and soul seven.

노래방 차트 상위 400곡의 연도별 이용량은 지난 2019년 정점을 찍은 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급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감염병 일상적 유행이 본격화된 2022년에 잠시 반등했지만 이내 다시 감소 추세에 접어들었다.

The annual number of times people sang the top 400 tunes at a noraebang peaked in 2019, the study said, but plummeted after the outbreak of the COVID-19 pandemic. A brief rebound was seen in 2022 as the coronavirus grew endemic but the decline resumed.

김 수석연구위원은 “노래방에서 선호하는 발라드 신곡 출시가 줄어든 것은 코로나19 외에도 현 대중음악 시장이 댄스 장르 중심의 세계 케이팝(K-POP) 시장을 목표로 삼고 있는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Kim said, “In addition to COVID-19, the decline in the release of ballads, a genre traditionally popular at a noraebang, is believed to have been caused by the nation’s pop music market targeting the global K-pop sector, which prioritizes dance music.”

이다솜 기자 dlektha0319@korea.kr
By Lee Dasom, dlektha0319@korea.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