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IMD 국가경쟁력 평가 ’30-50 클럽’ 중 세계 2위 – IMD competitiveness survey ranks Korea 2nd in ’30-50 club’

0
18
▲ 한국이 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IMD) 국가경쟁력 평가에서 67개국 중 20위를 차지해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작년 3월 1일 부산항 신선부두와 감만부두에 수출입 컨테이너가 쌓여 있는 모습. Korea this year was ranked a record-high 20th out of 67 countries in the World Competitiveness Ranking of the Switzerland-based International Institute for Management Development. Shown above are containers on March 1 last year piled at the wharfs of the terminals Gamman and Sinseondae at the Port of Busan. (Yonhap News - 연합뉴스)
▲ 한국이 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IMD) 국가경쟁력 평가에서 67개국 중 20위를 차지해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작년 3월 1일 부산항 신선부두와 감만부두에 수출입 컨테이너가 쌓여 있는 모습. Korea this year was ranked a record-high 20th out of 67 countries in the World Competitiveness Ranking of the Switzerland-based International Institute for Management Development. Shown above are containers on March 1 last year piled at the wharfs of the terminals Gamman and Sinseondae at the Port of Busan. (Yonhap News – 연합뉴스)

한국의 기업효율성과 인프라 등의 국가경쟁력이 오르면서 국가경쟁력도 역대 가장 높은 순위인 20위를 기록했다. The country’s global competitiveness has entered for the first time the top 20 nations in the World Competitiveness Ranking (WCR) of the Switzerland-based International Institute for Management Development (IMD), thanks to higher ratings of domestic business efficiency and infrastructure.

1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연구원(IMD)가 발표한 ‘2024년 IMD 국가경쟁력 연감’에서 한국은 평가 대상 67개국 중 20위를 차지했다. 지난해보다 8계단 오른 순위다.

The Ministry of Economy and Finance on June 17 said Korea in the latest rankings placed a record-high 20th out of 67 countries on the list, up eight notches from last year.

IMD 국가경쟁력평가는 각국 정부의 통계자료와 기업인 대상 설문조사 등을 활용해 경제성과·정부효율성·기업효율성·인프라 등 4개 분야(총 336개 세부항목)에서 국가경쟁력을 평가한다.

The IMD uses government statistics and surveys on entrepreneurs from each country to assess national competitiveness based on four criteria (with 336 sub-categories): economic performance, government efficiency, business efficiency and infrastructure.

IMD 평가에서 한국이 ’30-50클럽'(1인당 소득 3만 달러 이상, 인구 5000만 명 이상) 국가 중 미국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독일(24위)·프랑스(31)·일본(38위)·이탈리아(42위)보다 순위가 높았다.

See also  제주해녀어업,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여성 중심의 공동체 문화" - UN body names female diving practice agricultural heritage

Beating out Germany (24th), France (31st) and Italy (42nd), Korea was second only to the U.S. in the so-called 30-50 club, or a group of countries with per capita income of USD 30,000 and a population exceeding 50 million.

이번 조사에서는 지난해 4위였던 싱가포르가 1위를 차지했다. 스위스, 덴마크, 아일랜드, 홍콩 등 순으로 뒤를 이었다. Topping the overall WCR list was Singapore, up from fourth last year. The next four in order were Switzerland, Denmark, Ireland and Hong Kong.

분야별로 보면 한국의 기업효율성이 33위에서 23위, 인프라는 16위에서 11위로 대폭 상승했다. 다만 경제성과가 14에서 16위로, 정부효율성은 38에서 39위로 하락했다.

By sector, Korea in business efficiency rose from 33rd last year to 23rd this year and infrastructure from 16th to 11th. But economic performance dropped from 14th to 16th and government efficiency from 38th to 39th.

기업효율성 부문은 생산성·효율성, 노동시장, 금융, 경영관행, 행태가치 등 모든 항목에서 지난해보다 순위가 올랐다. 그간 순위가 상대적으로 낮았던 기업인 대상 설문 지표 순위가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In business efficiency, Korea saw all of its sub-categories such as productivity, efficiency, labor market, finance, management practices and behavior values rise in this year’s rankings. This was thanks to the surge of the nation’s entrepreneur survey index ranking, which had been relatively low.

정부는 평가 결과를 참조해 ‘민간이 끌고 정부가 미는 역동적 경제’ 정책 기조에 따라 기업효율성 제고를 더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예정이다. The government will consider the WCR results to further enhance business efficiency based on the policy stance of a “dynamic economy led by the private sector and driven by the government.”

See also  ‘제야의 종’, 세계인과 함께 친다···타종 인사 18명 발표 - New Year's Eve bell ringing to go global with 18 civic reps

재정의 지속가능성 확보, 세제 합리화, 기회균등 등 정부 효율성 제고, 서비스산업 경쟁력 강화 및 수지개선 등 경제성과 개선, 인프라 구축 등 종합적인 국가경쟁력 강화에 더욱 힘쓸 계획이다.

Other efforts to comprehensively raise national competitiveness will include securing fiscal sustainability, improving government efficiency by rationalizing the tax system and equality of opportunity, improving economic results by raising the service sector’s competitiveness and improving the trade balance, and building infrastructure.

홍안지 기자 shong9412@korea.kr
By Hong Angie, shong9412@korea.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