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외국인 직접투자 70억5000만 달러···역대 최대 경신 – Foreign direct investment sets Q1 record high of USD 7.05B

0
60
▲ 올해 1분기 외국인 직접투자(FDI) 신고액이 70억5000만 달러로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Foreign direct investment in this year's first quarter hit a record-high USD 7.05 billion. (Yonhap News - 연합뉴스)
▲ 올해 1분기 외국인 직접투자(FDI) 신고액이 70억5000만 달러로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Foreign direct investment in this year’s first quarter hit a record-high USD 7.05 billion. (Yonhap News – 연합뉴스)

올해 1분기 외국인 직접투자(FDI) 신고액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The amount of foreign direct investment (FDI) pledged in this year’s first quarter broke a record high.

안정적인 투자 거점지로서 한국의 위상과 외국 투자가의 신뢰가 재확인 된 셈이다. This has reaffirmed the nation’s image as a stable investment destination and boosted foreign investor confidence in the country.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는 올해 1분기 신고된 FDI가 70억5000만 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25.1% 증가해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고 2일 밝혔다.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on April 2 said FDI pledged in the first quarter surged 25.1% year on year to a record USD 7.05 billion.

업종별로 살펴보면 제조업이 전년 동기 대비 99.2% 증가한 30억8000만 달러, 서비스업은 2.5% 감소한 38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By sector, manufacturing posted FDI of USD 3.08 billion, up a whopping 99.2%, but that of the service industry fell 2.5% to USD 3.85 billion.

제조업에서는 전기·전자(14억5000만 달러), 기계장비·의료정밀(5억4000만 달러), 화공(3억4000만 달러), 서비스업에서는 금융·보험(21억9000만 달러) 등의 업종에 대한 투자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Within manufacturing, electrical and electronics (USD 1.45 billion), machinery and medical precision equipment (USD 540 million), and chemical engineering (USD 340 million) saw significant increases in FDI. In the service sector, finance and insurance saw eye-catching growth with USD 2.19 billion.

지역별로는 일본, 중화권(중국·홍콩·대만) 국가의 투자가 각각 11억 3000만 달러, 21억 2000만 달러로 281.8%, 146.7%의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By region, Japan posted the biggest FDI increase of 281.8% with USD 1.13 billion, followed by the Greater China region of China, Hong Kong, Macao and Taiwan with 146.7% and USD 2.12 billion.

See also  못 믿을 바닥 분수대, 바라만 보세요 Can’t trust the (cleanness of) water fountains; Just look at them.

반면 미국, 유럽연합(EU) 국가로부터 유입된 투자는 전년도 대형 투자에 의한 기저 효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3.4%, 69.8% 감소한 7억 2000만 달러, 5억 7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FDI from the West declined, however. That from the U.S. dipped 3.4% to USD 720 million and those from European Union countries plummeted 69.8% to USD 570 million due to the base effect of large investments made in the previous year.

공장 신·증설 등을 뜻하는 그린필드 투자가 38억6000만 달러, 기업 지분 인수 또는 합병 등을 목적으로 하는 인수·합병(M&A) 투자가 31억9000만 달러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Greenfield investment, or a type of FDI in which a parent company creates or expands a subsidiary in another country, reached USD 3.86 billion, while investment in mergers and acquisitions posted USD 3.19 billion.

산업부는 “세계경제 성장 둔화, 고금리, 고환율 등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2024년 1분기에 최대 실적을 경신하면서 한국에 대한 외국인 투자가들의 신뢰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며 “연초 경제정책방향 등에서 제시된 ‘2024년 외국인직접투자 350억 달러 달성’을 위한 단단한 첫 걸음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내다봤다.

“The record-breaking performance in 2024’s first quarter showed that foreign investor confidence in Korea continues despite difficult economic conditions like slowing GDP growth, high interest rates and unfavorable foreign exchange rates,” the ministry said. “This is expected to be a solid first step toward reaching our goal of USD 35 billion in FDI for 2024 as proposed by our economic policy direction early in the year.”

한편, 한국은행은 3일 ‘2024년 3월말 외환보유액’을 발표하고 지난달 말 한국의 외환보유액이 4192억5000만 달러로 전월 대비 35억1000만 달러 증가했다고 밝혔다. The Bank of Korea on April 3 said in a report that it had at the end of last month USD 419.25 billion in foreign exchange reserves, an increase of USD 3.51 billion from February.

See also  전국 국가유산 76곳 닷새간 무료 개방 - 76 national heritage sites to allow free admission from May 15

올해 2월 기준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9위 수준을 유지했다. 중국이 3조2258억 달러로 1위를 차지했고 이어 일본(1조2815억 달러), 스위스(8544억 달러), 인도(6252억 달러), 러시아(5826억 달러)의 순이었다.

The country in February ranked ninth in the world in the volume of such reserves. China topped the list with USD 3.22 trillion, followed by Japan with USD 1.28 trillion, Switzerland USD 854.4 billion, India USD 625.2 billion and Russia USD 582.6 billion.

박혜리 기자 hrhr@korea.kr
By Park Hyeri, hrhr@korea.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