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국납부금 인하·감면 확대’ 등···7월부터 달라지는 한국 정책 – Year’s 2nd half sees changes in FX trading hours, departure tax

0
25
▲ 1일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의 모습. 이날부터 외환시장 마감 시간이 새벽 2시로, 기존보다 10시간 30분 연장된다. This is the dealers' room at the main branch of Hana Bank on July 1 in Seoul's Jung-gu District. The closing time for the foreign currency market on this day was officially extended to 2 a.m., an extension of 10 1/2 hours from 3 p.m. (Yonhap News - 연합뉴스)
▲ 1일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의 모습. 이날부터 외환시장 마감 시간이 새벽 2시로, 기존보다 10시간 30분 연장된다. This is the dealers’ room at the main branch of Hana Bank on July 1 in Seoul’s Jung-gu District. The closing time for the foreign currency market on this day was officially extended to 2 a.m., an extension of 10 1/2 hours from 3 p.m. (Yonhap News – 연합뉴스)

올해 하반기부터 외환시장 마감 시간이 다음날 새벽 2시로 연장되고 출국 시 내야 했던 출국납부금이 7000원으로 인하되는 등 금융, 고용, 관광 등 다양한 분야의 정책이 새로 도입되거나 바뀐다.

The foreign currency market’s closing time has been extended to 2 a.m. the next day and the departure fee to be paid when leaving the country has been lowered to KRW 7,000. These are among new or revised measures adopted by a number of sectors such as finance, employment and tourism.

기획재정부는 7월부터 달라지는 제도와 법규사항 등을 알기 쉽게 정리한 ‘2024년 하반기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 책자를 발간했다. 40개 정부기관에서 취합한 정책 233건이 한데 담겼다.

The Ministry of Economy and Finance on June 30 released an easy-to-read booklet on system and regulation changes taking effect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It covers 233 policies collected from 40 public agencies.

금융 분야에서는 1일부터 외환시장 마감 시간이 기존 오후 3시 30분에서 다음 날 새벽 2시로 연장된다. 국내외 투자자들의 환전 편의를 높이고 거래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조치다. 또 한국에 소재하지 않은 외국 금융기관도 해외외국환업무취급기관(RFI) 자격을 갖추면 한국 외환시장에 직접 참여할 수 있다.

In finance, the foreign currency market from July 1 closes at 2 a.m. the next day instead of 3:30 p.m. to raise convenience for domestic and foreign investors to exchange currencies and reduce transaction costs. Registered financial institutions abroad can also directly participate in the market.

See also  한 총리, “지난해 탄소 배출량 2010년 수준···450조원 투입” - PM cites big progress in cutting CO2 levels, pledges KRW 450T

고용 분야를 살펴보면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 사용 시 통상 임금 100%가 지급되는 기간이 늘어난다. 기존에는 주당 최초 5시간 단축분에 한해 통상임금의 100%를, 이후엔 80%를 지원해왔으나 1일부터 주당 최초 10시간까지 통상임금의 100%(상한액 200만 원)를 지급받을 수 있다. 이처럼 한국 정부는 육아를 이유로 근로시간을 줄인 경우 고용보험기금을 통해 급여를 지원함으로써 근로자의 경력단절을 방지하고 일과 가정의 양립을 지원하고 있다.

Turning to employment, staff under the reduced workhour system for child care can receive full wages over a longer period. Instead of getting 100% of salary for the first five hours not worked per week and 80% afterwards, as of July 1, they are entitled to 100% of regular pay for the first 10 hours per week capped at KRW 2 million. Coming from the government’s employment insurance fund, the subsidies allow laborers who work shortened hours due to child rearing to prevent career interruption and support work-family balance.

해외로 출국하려면 지불해야 하는 출국납부금은 1만원에서 7000원으로 인하된다. 면제 대상도 기존 2세 미만에서 12세 미만으로 확대된다. 출국납부금은 국내 공항이나 항만을 통해 출국하는 이를 대상으로 징수하는 것으로 지난 1997년부터 도입한 제도다. 본래 내국인에게만 부과했으나 2004년 7월 1일 이후 외국인에게도 부과하고 있다.

In travel, the mandatory departure fee was cut from KRW 10,000 to KRW 7,000 and its age of exemption was raised from under 2 to below 12. Adopted in 1997, the levy applies to all Korean nationals exiting the country through domestic airports or ports, and since July 1, 2004, its scope was expanded to foreign as well as domestic travelers.

이밖에 초미세먼지 고농도 예보 지역 확대, 중소기업 졸업 유예기간 연장(3년→5년), 범죄피해자 원스톱 솔루션 센터 신설 등 다양한 분야의 관련 제도들이 달라지거나 신설된다.

See also  여름철 즐겁고 안전한 물놀이 건강법 Tips for Playing Safely in the Water This Summer

Other changes include the expansion of forecasts for areas with high concentrations of ultra-fine dust, extension of the grace period for graduation by smart and medium enterprises from three to five years, and a one-stop solution center for victims of crime.

‘2024년 하반기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 책자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공공 도서관, 점자 도서관 등에 비치되고, 인터넷 서점 전자책 등 온라인으로도 공개된다. 또, ‘이렇게 달라집니다’ 웹페이지(http://whatsnew.moef.go.kr, 한국어)에서도 확인할 수 있도록 정비할 예정이다.

The booklet will be available at local governments offices and public and braille libraries nationwide. It will also be offered as an e-book on online bookstores as well as on the ministry’s website (http://whatsnew.moef.go.kr) in Korean.

이경미 기자 km137426@korea.kr
By Lee Kyoung Mi, km137426@korea.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