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주요 박물관 한국실 ‘확대’ – More museums abroad expand their Korean content sections

0
39
세계 주요 박물관 한국실 '확대' - More museums abroad expand their Korean content sections
▲ 미국 휴스턴박물관 한국실에 전시된 고 이건희 삼성 선대 회장이 기증한 ‘용무늬 청화 백자 항아리’ 를 비롯한 여러 유물들. The Museum of Fine Arts, Houston in Houston displays artifacts at its Arts of Korea Gallery. Shown are blue and white porcelains with a dragon design donated by the late Samsung Group Chairman Lee Kun-hee.

K-팝과 드라마 등 한국 문화를 향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세계 주요 박물관이 한국실 규모를 확대하고 전시도 늘려가고 있다. Amid rising global interest in Korean culture such as K-pop and K-dramas, leading museums around the world are expanding their Korean sections or holding related exhibitions.

국립중앙박물관에 따르면 한국실이나 한국 전시 코너를 둔 해외 박물관 수가 지난 1990년 9개국 32곳에서 지난 5월 기준 22개국 70군데로 늘었다. 정부 지원을 받는 해외 한국 전시실 수도 2009년 1개국 1개관에서 올해 9개국 21개관으로 증가했다.

Based on analyses of news releases from this year and 2023 by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Korea.net on June 13 found that the number of museums abroad with such facilities or exhibition corners jumped from 32 in nine countries in 1990 to 70 in 22 last month. The number of Korean galleries overseas receiving government funding also shot up from just one in one country in 2009 to 21 in nine this year.

▲ 덴버박물관 잭슨갤러리 전시장 전경. Jackson Gallery of the Denver Art Museum in Denver 
▲ 덴버박물관 잭슨갤러리 전시장 전경. Jackson Gallery of the Denver Art Museum in Denver 

이에 따라 미국 휴스턴박물관 한국실과 시카고박물관 한국실, 네덜란드국립박물관 한국코너, 영국박물관 한국실 등도 한국의 각종 유물을 알리는 2년 동안 선보이는 장기 전시에 들어갔다.

The Korean sections at the Museum of Fine Arts, Houston and Art Institute of Chicago of the U.S., National Museum of Ethnology, Leiden of the Netherlands and the British Museum have began two-year exhibitions to promote Korean artifacts.

See also  장난감으로 우리 아이 발달 쑥쑥! Toys Help Children Grow!

지난 3월 조선시대 미술을 주제로 개편한 미국 휴스턴미술관 한국실은 고 이건희 삼성 선대 회장이 기증한 ‘용무늬 청화백자 항아리’ 등 조선시대의 삶과 문화를 보여주는 국립중앙박물관 소장품 총 33건 35점을 소개하고 있다. 휴스턴박물관 소장 현대작품들과 조화로운 연계로 현대적 미감으로 이어지는 조선의 미술과 문화를 보여주고 있다는 게 특징이다.

The Arts of Korea Gallery at the Houston museum underwent a revamp in March under the theme of the Joseon Dynasty, displaying 33 items and 35 pieces from the National Museum of Korea’s collection of works showing the life and culture of Joseon, including a blue and white porcelain with a dragon design donated by the late Samsung Group Chairman Lee Kun-hee. The section shows harmony between the arts and culture of Joseon with the contemporary works of the Houston museum, displaying modern aesthetics.

전통미술에 관한 관심도 높아지면서 미국 시카고박물관 한국실 규모도 3배 넘게 확대했다. 다양한 책과 골동품을 즐기던 조선 문인들의 취향을 잘 보여주는 책가도를 비롯해 유물 14건, 24점을 전시한다.

Amid rising public interest in traditional arts, the Chicago institute expanded the scale of its Korean corner over 300%. The 14 items and 24 pieces displayed there include “Scholar’s Accoutrements,” which reflects the habit of Joseon scholars to explore books and antiques.

미국 덴버박물관 역시 국립중앙박물관과 협력해 조선시대 분청사기를 비롯한 소장품 총 123점을 덴버박물관 잭슨갤러리와 한국실에서 공개했다. 이번 전시는 ‘무심한 듯 완벽한, 한국의 분청사기(Perfectly Imperfect: Korean Buncheong Ceramics)’ 를 주제로 조선시대 분청사기부터 한국 현대 작가들의 작품의 이르기까지 분청사기의 독특한 미감과 감성을 조명한다.

The Denver Art Museum in Denver is cooperating with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to display 123 items, including buncheong, or grey-colored vessels coated with white slip, at the Denver facility’s Jackson Gallery and Korea Room. Under the theme “Perfectly Imperfect: Korean Buncheong Ceramics,” the exhibition sheds light on the unique aesthetics and sensibility of such ceramics from the Joseon era to the works of contemporary Korean artists.

See also  한국, 전세계에서 두 번째로 늙은 나라 된다 Korea to be the second oldest country in the world
▲ 덴버박물관 잭슨갤러리에서 전시된 분청사기의 7가지 제작 기법. Seven production methods of buncheong ceramics are displayed at Jackson Gallery of the Denver Art Museum in Denver.
▲ 덴버박물관 잭슨갤러리에서 전시된 분청사기의 7가지 제작 기법. Seven production methods of buncheong ceramics are displayed at Jackson Gallery of the Denver Art Museum in Denver.

미국 보스턴미술관은 오는 7월 28일까지 ‘한류! 코리안 웨이브(Hallyu! The Korean Wave)’ 전시회를 연다. 의상, 소품, 사진 등 250여 점을 선보인다. 한국 대중문화를 전면에 내세운 전시가 미국 주요 미술관에서 열리는 건 처음이다.

The Museum of Fine Arts, Boston will hold until July 28 the exhibition “Hallyu! The Korean Wave,” showcasing some 250 items such as costumes, props and photos. The exhibition is the first at a major American art museum on Korean pop culture.

뿐만 아니다. 네덜란드 국립박물관의 한국 전시 코너도 마련됐다. 한국 유물 진열장을 기존 2개에서 3개로 늘리고, 조선 목조관음보살좌상을 처음 전시한다.

In the Netherlands, the Leiden museum’s section for Korean art features the addition of a display case of artifacts, raising the number from two to three, and the debut of the seated wooden Avalokitesvara Bodhisattva statue from the Joseon era.

지난해 10월 개편을 마친 영국박물관 한국실에선 청동기시대 세형동검부터 조선시대 금속활자에 이르기까지 국내 주요 문화유산 190점을 만날 수 있다. 한국실 개편 과정에서 K-팝 가수와 협업도 이뤄졌다. 걸그룹 뉴진스의 목소리로 조선백자 달항아리 등 영국박물관에 전시된 작품들의 해설을 들을 수 있다.

Completing reorganization in October last year, the Korean section of the British Museum shows 190 leading pieces of cultural heritage, ranging from a slender dagger with a large spearhead from the Bronze Age to Joseon metal types. The museum also collaborated with K-pop artists to restructure the gallery. A recording by the girl group NewJeans explains to visitors the displayed artifacts, including a white moon jar from the Joseon era.

See also  국립진주박물관 - Jinju National Museum

태국 방콕국립박물관은 한국의 첨단 전시 기술을 접목해 실감콘텐츠 기반의 한국실을 지난해 새롭게 개관했다. 새단장을 기념해 한국의 전통 문화유산을 최신 디지털 기술로 재해석한 디지털 실감 영상 두 편을 상영하고 양국의 불교조각품을 한 점씩 전시했다.

In Thailand, National Museum Bangkok last year opened a Korean exhibition using immersive experiential content using cutting-edge technology. To mark its reorganization, two virtual content videos at the exhibition use digital technology to show the reinterpretation of traditional cultural heritage. Also on display are a Buddhist sculpture from Korea and another from Thailand.

한편 주필리핀 한국문화원은 오는 29일까지 신기술융합콘텐츠 영상 기반의 전시 ‘상상의 풍경, 디지털로 만나는 한국 미술’(Endless Landscape: Digitally Reimagined Korean Art)을 선보인다. 한국-필리핀 수교 75주년을 맞아 마련한 이번 전시에선 ‘강산에 펼친 풍요로운 세상, 강산무진도’, ‘왕의 행차, 백성과 함께하다’ 등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춘천박물관이 제작한 영상 4편을 즐길 수 있다.

In the Philippines, the Korean Cultural Center in Taguig through June 29 will show the exhibition “Endless Landscape: Digitally Reimagined Korean Art” based on content videos using the convergence of emerging technologies.

To mark the 75th anniversary of official ties between Seoul and Manila, four videos made by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and Chuncheon National Museum will be screened. Two of them are “Endless Mountains and Rivers: A Prosperous World Unfolds in Nature” and “Royal Procession with the People.”

홍안지 기자 shong9412@korea.kr
사진 = 국립중앙박물관
By Hong Angie, shong9412@korea.kr
Photos = National Museum of Korea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