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름 – 한국의 전통 스포츠, Korean traditional sports – Ssireum

0
429

 씨름은 한국에서 옛날부터 남자들이 즐겨 했던 전통 경기다. 주로 단오(음력 5월 5 일)나 추석(음력 8월 15일) 때 많이 했는데, 씨름 경기가 열리는 날에는 각 지방의 힘 센 장사들이 모여들었다. 씨름은 두 사람이 서로 ‘샅바’를 잡고 맞붙어 기술과 힘을 이용해 먼저 상대편을 넘어뜨리는 경기로, 무릎 이상의 신체 부위가 땅에 먼저 닿으면 진다. 씨름 장사들이 힘과 재주를 겨루는 동안 온 마을 사람들이 모여 구경하고 응원 하였다. 승자 진출 방식으로 진행되는 씨름 경기에서 최종적으로 이긴 장사에게는 상으로 황소를 주었다. 요즘도 추석과 같은 명절 때 씨름 경기가 열리곤 한다.

Ssireum is a Korean traditional sport which men have enjoyed since the ancient time. The game was played usually on Dano (May 5th according to the lunar calendar) or on Chuseok (August 15th according to the lunar calendar), and the strongest men from each province gathered on the day of the game. Ssireum is played with two people–they seize the thigh band and use techniques and power to make the other side fall down. The person whose any part of the body higher than the knee touches the ground loses. While the players contended, the villagers would gather to watch and cheer. The game was played as a tournament and the player who won at the end received a bull as a prize Ssireum matches are being hold even these days on holidays such as Chuseok.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